여백
> PLAY G
[지스타2019] 역대 최대 규모 개막…기대작 총 집결36개국·691개사 참여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국내 최대 게임 전시회 ‘지스타’가 막을 올렸다. 올해 지스타엔 36개 국가에서 691개의 업체가 참여했으며, 총 3208부스가 마련됐다. 역대 최대 규모다.

   
▲ 지스타2019 개막식이 열리고 있다. 출처=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기자

14일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지스타 2019의 개막식이 진행됐다. ‘Experience The New(새로운 세상을 경험하라)’라는 슬로건으로 열린 올해 지스타는 올해 15회째를 맞았으며 부산 벡스코에서 14일부터 오는 17일까지 4일간 개최된다.

올해 지스타는 역대 최대 규모를 달성했다. 전년(2966부스) 대비 8.2% 늘어난 3208부스로 개최됐다.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지스타 B2C관은 조기신청 접수 2시간여 만에 부스가 소진됐고, B2B관도 국내외 비즈니스 성과를 위한 업계의 관심으로 작년 이상의 결과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일반 이용자들을 위한 전시장인 B2C관에는 국내에선 넷마블, 아프리카TV, 크래프톤, 펄어비스, LG전자, 인벤, 엔젤게임즈, LG유플러스 등이 참여했다. 해외 기업으로는 메인스폰서 슈퍼셀, 구글, CCP ehf., 그라비티, IGG, AORUS, 미호요, X.D 글로벌 등이 전시 부스를 마련했다. 또한 창업진흥원에서도 44개 스타트업이 공동관을 꾸렸다. 

이날 개막식에 참여한 정부 부처와 유관기관 고위 관계자들은 B2C 부스를 돌며 게임을 시연하고 각 회사 대표들과 대화하는 시간도 가졌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오거돈 부산 시장,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은 고퀄리티의 게임에 감탄하는 모습도 연출했다.

   
▲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가 부스를 소개하고 있다. 출처=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기자
   
▲ 권영식 넷마블 대표가 박양우 문체부 장관과 조승래 의원에게 부스를 소개하고 있다. 출처=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기자
   
▲ 박양우 문체부 장관과 오거돈 부산 시장이 넷마블 부스에서 시연을 하고 있다. 출처=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기자

벡스코 본관 야외전시장에는 슈퍼셀, 크래프톤, 구글, 유튜브가 전용 부스를 마련하여 관람객들을 위한 다양한 체험 이벤트를 연다.

업체간 비즈니스의 장인 B2B 관에서는 국내 기업으로는 라인게임즈, 스마일게이트, 카카오게임즈, 크래프톤, 네이버, 위메이드, NHN 등이 참가하며, 해외 기업으로는 구글, 엑솔라  등이 전시장을 지킨다.

올해에도 전시장 안팎으로 e스포츠 볼거리가 풍성할 전망이다. 오디토리움에서는 슈퍼셀이 15일부터 16일 양일간 브롤스타즈의 글로벌 대회 ‘브롤스타즈 월드 파이널’을 개최한다. 전시장에서는 아프리카TV가 4일 동안 '철권' '피파온라인4' '스타' '스타2' 등 다양한 게임 종목의 e스포츠 행사를 마련한다. 

엔젤게임즈는 e스포츠 업계를 주름잡던 전설의 프로게이머들과 국내 인기 인플루언서들이 모여 최후의 1인을 가리는 스페셜 e스포츠 매치를 펼친다. XD글로벌 부스에선 ‘랑그릿사’ 스트리머 PvP 대항전, ‘제5인격’ 특별 e스포츠 매치가 진행된다. 야외이벤트 무대에서는 부산광역시와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대학생들을 위한 e스포츠 축제 ‘2019 부산 대학 e스포츠 클럽 대항전’을 오는 16일에 개최한다.

   
▲ 넷마블 부스 모습. 출처=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기자
   
▲ 펄어비스 부스 모습. 출처=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기자
   
▲ 크래프톤 부스 모습. 출처=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기자
   
▲ 슈퍼셀 부스 모습. 출처=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기자
   
▲ 그라비티 부스 모습. 출처=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기자
   
▲ 구글 플레이 부스 모습. 출처=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기자

게임 개발자들을 만날 수 있는 G-CON은 14일부터 15일까지 벡스코 제2전시장 1층에서 개최된다. 콘솔, PC온라인, 모바일, 클라우드, 인디 등을 주제로 세션이 구성됐다. 

한편 이날 개막식에는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회 위원장과 오거돈 부산광역시장을 비롯해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인영 부산시의회 시의장, 이인숙 부산정보산업진흥원장이 참석했다. 

유관기관에서는 김영준 한국콘텐츠진흥원장, 차정훈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실장, 김경일 게임문화재단 이사장, 이재홍 게임물관리위원회 위원장, 김규철 게임콘텐츠등급분류위원회 위원장, 토올스텐 함도르프 독일게임협회 마케팅 총괄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게임 업계에선 프랭크 카이엔부르크 슈퍼셀 브롤스타즈 게임 총괄, 김효섭 크래프톤 대표이사,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 힐마 패터슨 CCP 게임즈 대표, 권영식 넷마블 대표, 아프리카TV 정찬용 대표, 민경환 구글코리아 총괄 상무가 자리했다. 

전현수 기자  |  hyunsu@econovill.com  |  승인 2019.11.14  12:01:02
전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