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대림씨엔에스, PC 공법 구현 위해 130억 신규투자

[이코노믹리뷰=우주성 기자] 대림씨엔에스가 PC(Precast Concrete)사업 진출을 통해 미래 성장을 위한 사업다각화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대림씨엔에스는 11일 이사회를 열어 PC사업에 대한 신규 투자 계획을 결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림씨엔에스는 기존의 콘크리트 파일 사업과 스틸사업에 PC사업을 새롭게 추가해 사업 영역을 확장할 계획이다.

   
▲ 대림C&S 부여공장 전경. 출처=대림산업

이를 위해 대림씨엔에스는 기존 강교 구조물 공장으로 사용되었던 부여공장에 130억원을 투자한다. 또 최신 PC생산설비를 구축하여 2020년 하반기부터 상업 생산에 본격 돌입할 전망이다. 대림씨엔에스는 기존의 공장과 사무실 등을 그대로 활용한 투자비용 절감도 계획하고 있다.

PC공법은 공장에서 사전 제작된 기둥, 보, 슬라브 등 콘크리트 부재를 현장에서 설치하는 공법으로 현장에서 직접 제작하는 공법에 비해 대량 생산이 가능하고 균일한 품질, 높은 내구성 등의 장점이 있다. 이뿐 아니라 사회적 이슈인 건설현장 근로시간 단축, 고령화, 안전/환경 문제에 있어서도 유리한 공법으로 평가된다.

2018년 기준 국내 건축 PC시장 규모는 약 8000억원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해 올해는 약 9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공기 단축과 공사비 절감을 위해 PC공법을 적용하는 건설사들이 늘어나며 시장은 더욱 성장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유럽, 미국 등 선진 시장의 PC공법 적용률이 10%~20% 수준이라는 것을 감안하면 국내 PC시장의 성장 잠재력이 매우 높은 것으로 분석된다.

대림씨엔에스는 PC사업 진출에 필요한 콘크리트 제품 배합 기술력과 생산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또한 건설을 주력으로 하는 대림그룹의 일원으로 대림산업, 삼호, 고려개발 등 건설 3사와 공동 기술개발 등에도 주력할 예정이다.

대림씨엔에스 배동호 대표는 “콘크리트 사업을 통해 축적된 노하우와 자동화 설비 도입 경험을 바탕으로 PC 사업 진출을 결정했다”며 “향후 국내 PC 시장의 성장을 주도하는 선두업체로 발돋움해 매출 1000억원 이상의 사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우주성 기자  |  wjs89@econovill.com  |  승인 2019.11.12  09:49:18
우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우주성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