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PLAY G
中 펀플러스 피닉스 ‘2019 롤드컵’ 로열로더 등극중국팀 2년 연속 롤드컵 주인공, 2020년 롤드컵 중국에서 개최 예고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중국의 펀플러스 피닉스가 올해 롤드컵에서 우승하며 ‘로열로더’를 달성했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중국에서 롤드컵 우승팀이 나왔다. 

   
▲ 2019 롤드컵 결승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펀플러스 피닉스 선수들 모습. 출처=라이엇게임즈

라이엇 게임즈는 2019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의 결승전에서 펀플러스 피닉스가 G2이스포츠를 상대로 세트 스코어 3대0으로 승리해 우승을 차지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10일(한국시각) 프랑스 파리 아코르호텔 아레나에서 결승전이 열렸다. 지난해 롤드컵 우승을 차지한 지역인 중국(LPL)의 펀플러스 피닉스와 홈그라운드 팬을 등에 업은 유럽(LEC)의 G2 이스포츠가 맞붙었다. 이번 결승의 관전 포인트는 롤드컵에 첫 진출한 펀플러스 피닉스가 로열 로더가 될 수 있을지, G2 이스포츠가 올해 참가한 모든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그랜드슬램을 LoL 역사상 최초로 달성할 수 있을지였다. 결승전 현장엔 1만5000명 이상의 관객들이 찾아 응원전을 펼쳤다. 

   
▲ 2019 롤드컵 결승전이 펼쳐진 프랑스 파리 아코르호텔 아레나(AccorHotels Arena) 전경 모습. 출처=라이엇게임즈

1세트는 펀플러스 피닉스가 화끈한 전투력을 보여주며 승리를 가져갔다. 펀플러스 피닉스는 도인비 김태상의 노틸러스를 필두로 한 한타 조합을 완성, G2 이스포츠를 강하게 압박했다. 초반부터 탑 라인에서 손해를 본 G2 이스포츠는 맵 전역으로 빠르게 움직일 수 있는 장점을 활용하며 원더 마틴 한센의 라이즈와 캡스 라스무스 뷘터의 파이크의 성장을 노렸으나 후반 한타에서 펀플러스 피닉스의 수많은 군중제어기와 공격력을 막지 못하고 1세트를 내줬다.

2세트는 펀플러스 피닉스의 완승이었다. G2 이스포츠는 야스오와 그라가스로 전투에서 힘을 발휘하면서도 라인전에 강점이 있는 트리스타나로 도인비 김태상을 억제하려 했다. 그러나 펀플러스 피닉스는 lwx 웨이시앙 린의 카이사가 초반 드래곤 전투부터 킬을 챙기면서 급격히 성장했으며, 8/0/6의 KDA 수치를 기록하며 극한의 전투력을 보여줬다. 경기는 25분 만에 빠르게 마무리됐으며, lwx 웨이시앙 린은 경기 MVP인 플레이어 오브 더 게임으로 선정됐다.

펀플러스 피닉스는 3세트까지 내리 가져갔다. 초반부터 G2 이스포츠의 포탑을 강하게 때리며 압박했고, 협곡의 전령과 드래곤을 가져가며 골드 차이를 벌렸다. G2 이스포츠도 10여분 만에 세트 첫 킬을 냈고, 연이은 전투에서 킬을 올리며 승리 가능성을 이어갔다. 그러나 펀플러스 피닉스는 후반 신들린 듯한 전투로 상대 챔피언 다수를 끊어냈고, 내셔 남작을 두 차례 획득한 후 G2 이스포츠의 넥서스를 파괴했다. 특히 티안 티엔리앙 가오의 리 신의 급습이 큰 도움을 줬고, 이 선수는 경기 종료 후 결승전 최종 MVP로 선정됐다.

이로써 펀플러스 피닉스는 롤드컵 첫 출전에 우승까지 따내며 로열 로더에 등극했으며, 중국 팀이 지난해 롤드컵에 이어 또다시 우승을 차지했다.

롤드컵 총상금은 최소 222만 5000달러(한화 약26억원)이며 20일 오전 4시까지 판매되는 챔피언십 라이즈 스킨과 2019 LoL 월드 챔피언십 와드 스킨 판매 수익의 25%가 추가돼 총상금 규모가 결정된다. 펀플러스 피닉스는 총 상금 중 37.5%를 가져가게 돼 최소 83만 달러 이상의 상금을 챙기게 됐다. 또한 한국 팀의 경우, 4강전까지 진출한 SK텔레콤 T1은 총상금의 7%, 8강전까지 진출한 그리핀과 담원 게이밍은 총상금의 4%를 얻게 된다.

한편 라이엇 게임즈는 결승전 종료 후 내년도 롤드컵 개최 지역 및 결승전 장소를 공개했다. 2020 롤드컵은 중국에서 진행되며, 결승전은 상하이에서 성대하게 펼쳐질 예정이다. 또한 2019년의 연말을 마무리할 2019 LoL 올스타전도 12월 5일부터 7일까지(현지 시각 기준) 3일간 미국 라스베가스 e스포츠 아레나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전현수 기자  |  hyunsu@econovill.com  |  승인 2019.11.11  11:33:31
전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