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빌 게이츠도 돌아섰나…워런 美 민주당 대선후보 공약 비판자산 최대 6%를 내는 부유세…자산 형성 및 혁신 위기 가져올 것
   
▲ 다보스포럼에서 발표하는 빌 게이츠 MS 공동 창업자. 출처=뉴시스

[이코노믹리뷰=황대영 기자]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가 미국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한 엘리자베스 워런 민주당 상원의원의 부유세 공약을 공개 비판했다. 그간 부자들이 더 많은 세금에 찬성한 빌 게이츠는 워런 의원의 급진적인 공약이 기업 자산 형성과 혁신의 위험을 가져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빌 게이츠는 6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 딜북 콘퍼런스에서 "더 높은 재산세와 진보적인 과세 시스템을 지지하지만, 자산에 너무 많은 세금을 부과하면 자산 형성과 혁신의 위기가 올 수 있다"라며 "혁신적인 기업이 사업하기에 바람직한 장소인 미국 역시 위태롭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빌 게이츠는 "지금까지 100억 달러의 세금을 냈고, 앞으로 그 두배를 내더라도 크게 상관없다"며 "(하지만) 앞으로 1000억 달러를 내라고 한다면 얼마를 남기게 되는지 계산해야 한다"고 말했다. 워런 의원이 공약으로 내건 자산의 최대 6%를 세금으로 내는 것에 역효과가 우려된다는 것이다.

민주당 워런 의원은 부유세 도입을 대표적인 공약으로 내걸었다. 자산 5000만 달러(약 580억원) 이상을 보유한 슈퍼리치에게 일정 자산 초과분에 대해 연간 2~6%를 세금으로 내도록 하는 게 주요점이다. 이를 통해 얻은 재원으로 21조 달러가 들 것으로 예상되는 전 국민 대상 의료보험 정책인 '메디케어 포 올'을 시행할 방침이다.

빌 게이츠의 이번 발언에 앞서 제이미 다이먼 JP 모건 최고경영자(CEO)와 억만장자 투자자인 리언 쿠퍼맨도 워런 의원의 부유세를 비판한 바 있다. 당시 워런 의원은 제이미 다이먼 CEO와 리언 쿠퍼맨에게 트위터로 다른 사람들이 아메리칸 드림을 달성하도록 돕기 위해 더 많은 세금을 내야한다고 반박했다.

이 같은 반박을 놓고 빌 게이츠는 워런 의원과 대화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빌 게이츠는 "워런 의원이 세금 문제를 놓고 얼마나 개방적인지 잘 모르겠다. 또 많은 돈을 가진 사람과 대화하려고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황대영 기자  |  hdy@econovill.com  |  승인 2019.11.08  14:50:44
황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대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