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삼성전자, AES 2019서 톱10 논문 3개 등재AES, 70여년 역사 가진 가장 공신력 있는 학회
   
▲ 미국 새너제이에 위치한 삼성 리서치 아메리카 오디오랩 '무향실'에서 논문 저자들이 음질 테스트 장비를 소개하고 있다. 출처=삼성전자

[이코노믹리뷰=황대영 기자] 삼성전자는 최근 '국제 오디오 공학회(AES) 2019'에서 선정한 논문 상위 10개 목록애 3개를 올리며, 오디오 기술력을 입증했다고 6일 밝혔다. 미국 뉴욕에 본부를 두고 있는 AES는 70여년의 역사를 가진 업계에서 가장 공신력 있는 학회다.

이번 톱10에 선정된 논문은 삼성 리서치 아메리카(SRA) 소속 오디오랩에서 제출한 것으로 △음향 성능 최적화를 위한 스피커 포트 디자인 △소리 왜곡을 보정하는 비선형 제어 기술 △근거리 반응 기술을 이용한 헤드폰 음향 개인 최적화 기술 등 총 3개다.

일반적으로 스피커는 밀폐형과 구멍이 있는 포트형으로 분류된다. 포트형 스피커는 밀폐형 대비 깊은 저음을 내는데 용이하지만 공기가 통하는 구조라 잡음이 생기기 쉬운데, 이같은 노이즈를 최소화해 스피커 성능을 최적화하는 기술이 선정됐다.

두 번째는 소리의 왜곡을 제어해 원하는 소리를 정확하게 내주는 알고리즘 기술이다. 소리는 스피커에 들어오는 전극의 힘에 따라 불규칙한 왜곡이 발생하기 마련인데, 소리가 스피커에 도달하기 전에 전극을 보정해 의도한 소리를 정확하게 내준다.

마지막으로 사람마다 소리가 전달되는 귀의 구조, 고막 모양, 반사 정도가 다르기 때문에 이를 미리 측정해 소리를 일정하게 최적화시켜주는 헤드폰 관련 기술이 선정됐다.

앨런 드밴티어 삼성 리서치 아메리카 상무는 "국제 오디오 공학회를 통해 삼성전자의 오디오 기술력을 인정받아 기쁘다"라며 "지속적인 혁신 기술 개발과 사업부와 협력을 통해 사용자들의 오디오 경험을 풍부하게 만드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황대영 기자  |  hdy@econovill.com  |  승인 2019.11.06  10:09:51
황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대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