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아시아나항공, 베트남 영유아 보육지원 사업 펼쳐유니세프 한국 위원회와 베트남 호찌민 영유아보육센터 지원
   
▲ 아시아나항공 임직원들이 5일(현지시간) 유니세프와 베트남 호찌민 '타오 응우옌 샨(Thao Nguyen Xanh) 센터' 를 방문한 모습. 행사에 참석한 아시아나항공 임직원들이 보육시설 아동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아시아나항공

[이코노믹리뷰=이가영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베트남 사회공헌 활동을 강화하며 베트남에서 대한민국 국적사로서의 위상을 높여간다.

아시아나항공은 5일(현지시간)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함께 베트남 호찌민시의 보육지원시설 타오 응우옌 샨 센터를 방문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방문에는 조영석 아시아나항공 커뮤니케이션 담당 상무와 직원 봉사단, 이기철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사무총장, 베트남 호치민 지방정부 교육부 관계자들이 함께 했다.

동 사업은 호찌민시로 이주한 저소득 노동자들의 영유아 자녀들을 돌보기 위해 마련됐다. 현재 호찌민 시내에 4개의 센터에 300명의 아이들이 수혜를 받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017년 유니세프 한국위원회와 협약을 맺고 임직원 급여기금 1억5000만원을 쾌척했으며, 유니세프 한국위원회는 ‘사랑의 기내 동전 모으기’ 캠페인을 통해 3억원의 재원을 마련한 바 있다. 

이번 방문에는 아시아나항공 캐빈승무원 봉사동아리인 BoA(Bread of Asiana) 소속 승무원들이 참여, 타오 응우옌 샨 보육지원 센터와 맘 논 8 유치원을 방문해 마술쇼, 미니운동회 등을 함께하며 아이들과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번 사업 외에도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하이즈엉성에서 저소득층 여성 직업 훈련을 지원하는 베트남-아름다운교실, 번째성에서 ‘베트남 집 짓기’ 등 베트남 현지에서 활발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조영석 아시아나항공 상무는 “앞으로도 유니세프와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대한민국 국적항공사로서의 사회적 책임과 글로벌 파트너십을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0월28일 베트남 푸꾸옥 정기편을 취항함에 따라, 베트남 하노이(매일 3회), 호찌민(매일2회), 다낭(매일 2회), 푸꾸옥(주4회) 4개 도시를 운항하고 있다.

이가영 기자  |  young@econovill.com  |  승인 2019.11.06  09:19:35
이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가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