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HDC ·한화에너지, 1조4000억원 규모 통영천연가스발전사업 공동추진 협약 체결HDC "HDC의 인프라개발사업 노하우와 한화에너지의 에너지사업 역량 기대"
   
▲ 5일 서울 삼성동에 위치한 HDC사옥에서 HDC(주)와 한화에너지(주)가 통영천연가스발전사업 공동추진 협약을 맺었다. (왼쪽부터) 유병규 HDC 부사장, 정몽규 HDC 회장, 정인섭 한화에너지 대표, 김영욱 한화에너지 상무출처 = HDC

[이코노믹리뷰=신진영 기자] HDC와 한화에너지는 5일 삼성동 HDC 사옥에서 통영천연가스발전사업 공동추진 협약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통영천연가스발전사업'은 경남 통영시 광도면 성동조선해양 내 27만5269의 부지에 1012MW급 LNG 복합화력 발전소 1기와 20만㎘급 저장 탱크 1기 등을 건설해 운영하는 프로젝트다. 총 사업비는 1조4000억원에 달한다. 이번 협약으로 HDC는 발전소의 건설과 운영을, 한화에너지는 천연가스 공급을 담당하게 되며 향후 유휴 부지 개발 등에 있어서도 양사가 적극적으로 협력해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통영천연가스발전사업'은 정부의 제6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반영됐다. HDC가 2013년 통영에코파워를 설립하고 발전사업허가를 취득해 사업을 추진해왔다. 2020년 말까지 산업통상자원부의 공사계획 인가를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2021년 착공해 3년여의 공사를 거쳐 2024년 상반기 상업운전을 개시한다는 계획이다.  

통영천연가스발전소는 향후 신규 허가가 어려운 1000MW 이상의 대형 발전소로 본격적으로 사업이 추진됨에 따라 많은 글로벌 정유·가스사가 사업 참여를 희망해왔다. EPC(설계·조달·시공) 사업자들의 관심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정몽규 HDC 회장은 "한화에너지와의 공동추진 협약을 통해 보다 안정적이고 효율적으로 사업이 추진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통영천연가스발전사업은 지역경제 발전 등 통영의 미래 성장에도 기여할 것이며, 무공해 청정연료인 천연가스를 사용해 온실가스 저감효과도 예상된다"고 밝혔다. 

정인섭 한화에너지 대표는 "이번 천연가스발전사업은 회사의 비전에 걸맞게 신재생에너지와 석탄 기반 열병합발전사업의 가교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상징성이 높다"며 "HDC와 지속 협력하면서 성과를 만들어낼 것이다"고 말했다. 

신진영 기자  |  yoora29@econovill.com  |  승인 2019.11.05  16:40:50
신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신진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