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PLAY G
[지스타 2019] ②신작 게임 부산 총집결…풍성한 볼거리는 ‘덤’국내 대표 게임사 신작 대거 공개, 해외 업체들 이벤트도 두각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과거 지스타는 PC온라인 게임 개발 기간이 길어지면서 이미 출시한 게임을 선보이는 경우도 자주 있었다. 일각에서 ‘재탕쇼’라는 혹평을 들은 이유다. 그러나 올해 ‘지스타 2019’는 다수의 신작 모바일 게임이 전시돼 게임쇼의 원론적인 목적인 신작 공개로 되돌아간다.

지스타 2019에서 넷마블을 비롯해 펄어비스, 크래프톤, 그라비티 등 국내 주요 게임 업체들이 신작 발표와 시연을 예고해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게이머들의 마음은 벌써부터 부산 앞바다로 향한다.

넷마블, 3번째 ‘레볼루션’ 신작 등장

▲ 지스타2019 넷마블 라인업. 출처=넷마블

넷마블은 지난해와 비슷한 라인업으로 전시 장을 꾸밀 거라는 예상을 깨고 그간 공개하지 않은 신작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2종과 지난해 짧게 공개됐던 신작 1종을 전시한다. ‘지스타 2018’에서 첫 공개된 A3: 스틸 어라이브는 새로운 콘텐츠와 함께 지스타를 다시 찾는다. 총 4종의 자체 개발 게임이 전시될 예정이다. 넷마블은 지난해와 같은 구성으로 시연대 중심으로 부스를 꾸민다.

넷마블관에서는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에 대한 열기가 가장 뜨거울 것으로 전망된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넷마블이 핵심작에 붙이는 ‘레볼루션’ 타이틀을 가진 3번째 MMORPG다. 앞서 넷마블은 ‘리니지2 레볼루션’을 시작으로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을 잇따라 성공시킨 바 있다. 특히 ‘레볼루션’ 브랜드는 방준혁 넷마블 의장이 지난 2017년 1월 18일 제3회 NTP(넷마블투게더프레스)에서 직접 명명했다고 밝힌 바 있을 정도로 넷마블의 방향성을 담고 있다. 지스타에서 처음으로 공개되는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브랜드 기대감과 함께 넷마블의 전사적인 역량이 집중돼 관전 포인트 1호가 될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앞선 2종의 레볼루션 시리즈는 엔씨소프트의 PC온라인 게임 IP(지식재산권)를 빌려서 만든 게임인 반면, 이번에 공개되는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넷마블의 자체 히트작인 세븐나이츠를 기반으로 만든 ‘첫 번째 자체 IP 레볼루션 라인업’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더욱 크다. 이 게임은 세븐나이츠 영웅들이 사라진 후 혼돈의 세상을 구원하기 위해 설립된 기사단 이야기를 다루고 있으며, 원작의 풍부한 이용자풀을 바탕으로 신규 진입장벽을 대폭 낮출 전망이다.

▲ 지스타 2018 넷마블 부스에서 관람객이 시연을 하고 있다. 출처=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기자

또 다른 최초 공개작 ‘제2의 나라’는 애니메이션 같은 그래픽과 스토리를 앞세운 모바일 MMORPG다. 레벨5와 스튜디오 지브리가 합작한 판타지 RPG ‘니코쿠니’ IP를 기반으로 개발됐으며, 동화풍의 애니메이션과 스토리가 특징이다. 해당 장르를 좋아하는 취향의 이용자들도 적지 않으므로 현장에서 인기몰이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NTP에서 ‘매직 더 개더링M(가칭)’라는 이름으로 처음 공개된 ‘매직: 마나스트라이크’도 넷마블 부스에서 볼 수 있다. TCG(트레이딩 카드게임) 장르의 원조인 '매직: 더 개더링'의 IP를 활용한 모바일 실시간 전략 대전 게임으로 원작의 카드와 세계관을 고품질 3D그래픽으로 재현했다. 다섯 가지 색상을 기반으로 펼치는 카드 덱 커스터마이징과 간편한 조작성, 실시간 PVP대전 등이 특징이다.

지난해 첫 공개된 A3의 경우 30인 배틀로얄의 3인 팀전을 오는 지스타에서 최초로 선보인다. 3인 팀전은 3명의 플레이어들이 한 팀을 이뤄 최후 한 팀이 승리하는 배틀로얄식 모드다. 함께 플레이하는 재미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A3 전시는 올해를 마지막으로 갈무리되고 지스타 피드백을 바탕으로 정식 출시를 준비할 것으로 예상된다.

펄어비스, 콘솔·모바일·PC 플랫폼 넘나드는 신작 시연대 마련

▲ 지스타 2019 펄어비스 라인업. 출처=펄어비스

펄어비스는 지스타 B2C관 내 최대 부스인 200부스를 마련하고 기대 신작 프로젝트 3종을 한꺼번에 선보인다. 이용자들이 가장 주목하고 있는 신작은 최근 존재가 드러난 ‘붉은사막’이다. 모처럼 국내 게임사가 콘솔용 대작을 준비하고 있다는 점에서 이목을 끌고 있으며,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가 공개적으로 자신감을 표현한 게임이기도 하다. 붉은사막의 장르는 RPG다.

또 모바일 신작으로 준비 중인 ‘플랜8’과 ‘도깨비’도 지스타에서 베일을 벗을 것으로 예상된다. 간단한 이미지만 공개된 바 있는 이 프로젝트들은 지스타에서 테스트 빌드 버전 혹은 영상으로 관람객들에게 기대감을 조성할 것으로 보인다. 복수의 장르가 결합된 플랜8는 슈팅게임이며, 아기자기한 캐릭터가 등장하는 도깨비는 캐주얼 MMO 게임이다.

펄어비스의 성공신화를 만드는 데 원동력이 된 PC온라인 게임도 지스타에서 만나볼 수 있다. 펄어비스는 삼성전자와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100여 대의 PC게임 시연대를 마련한다. 대표 브랜드 ‘검은사막’부터 스핀오프 격인 액션 배틀로얄 게임 ‘섀도우 아레나(그림자전장)’, 자회사 CCP게임즈의 ‘이브 온라인’ 한글 버전까지 시연할 수 있도록 자리를 마련한다.

그라비티, ‘라그나로크’ 올인… 8종 라그나로크 IP 기반 게임 전시

라그나로크 IP 기반 히트작 라그나로크 M 이미지. 출처=그라비티

‘라그나로크’를 좋아하는 관람객들에게 올해 지스타는 보다 풍부한 즐길 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그라비티는 B2C 부스에서 라그나로크 IP 기반 다양한 장르의 신작 8종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는 아시아권에서 흥행을 펼치고 있는 라그나로크 IP를 보다 확장해 프렌차이즈를 형성한다는 전략이다.

지스타에서 만날 수 있는 라그나로크 IP 기반 게임은 MMORPG ‘라그나로크 오리진’ ‘라그나로크X: 넥스트 제너레이션’ ‘라그나로크 크루세이드:미드가르드 크로니클’ SRPG 장르인 ‘라그나로크 택틱스’ 스토리 RPG 장르인 ‘더 로스트 메모리즈: 발키리의 노래’ 매치 3 퍼즐 게임 ‘미스 나오미의 퍼즐’ 성장 장르인 ‘퍼들드 머들드’ 방치형 RPG ‘으라차차 돌격 라그나로크2’ 등이다.

B2C관 전시장 구조를 보면 넷마블, 펄어비스, 그라비티 등이 상당히 근접해있다. 펄어비스가 왼쪽 200부스를 차리며 가장 큰 공간을 차지한 가운데, 그 앞으로 넷마블과 그라비티가 각각 100부스, 80부스를 차리며 관람객 시선 고정에 총력을 기울인다. 전시장 오른편에는 크래프톤이 다양성·독창성을 콘셉트로 펍지를 비롯한 스튜디오블루홀, 피닉스, 스콜, 레드사하라, 딜루젼 등 연합 내 게임을 선보일 예정이다.

해외 슈퍼셀·미호요·XD글로벌 참가 ’이벤트’에 방점

올해 지스타 2019에는 슈퍼셀, 미호요, XD글로벌 등 주요 해외 게임사들이 참가하는 가운데 구글, 유튜브 등 글로벌 IT 업체들도 등장하는 게 특징이다.

해외 게임사 중에서는 올해 깜짝 메인스폰서로 등장한 핀란드 슈퍼셀의 존재감에 무게가 쏠린다. 슈퍼셀은 ‘브롤스타즈’를 앞세워 e스포츠 대회 ‘브롤스타즈 월드 파이널‘을 개최하며 지난해 ‘배틀그라운드’와 ‘포트나이트’가 이끈 ‘보는 게임’ 전시 트렌드의 바통을 이어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대회에는 아시아, 유럽, 아메리카, 중동 등 8개 대표팀이 브롤스타즈 최강자를 가린다.

올해 모바일 게임 시장에 안정적으로 착륙한 브롤스타즈의 실제 인기를 지스타 현장에서 확인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번 대회는 첫 번째로 여는 글로벌 대회인 만큼 흥행 성패는 중요해 보인다. 한편 슈퍼셀은 지스타 개막 전날인 11월 14일 전야제를 열고 슈퍼셀 부스를 소개할 예정이다.

미호요는 신작 오픈월드 어드벤처게임 ‘원신’과 함께 기존 인기 모바일 게임 ‘붕괴3d’의 PC버전을 최초 공개할 예정이다. 원신은 일러스트가 엿보이는 오픈월드 어드벤처게임이다. 부스를 방문한 이용자들은 한국어 더빙과 자막이 적용된 버전을 PC와 모바일로 시연할 수 있다. 전시관은 지난해에 이어 붕괴3rd를 즐기는 마니아들 위주로 북적거릴 것으로 전망된다.

XD글로벌은 기존의 다수 히트작을 중심으로 부스를 꾸미는 한편 인플루언서가 참여하는 이벤트를 마련한다. ‘소녀전선’ ‘랑그릿사’ ‘제5인격’ ‘오늘도 우라라: 원시 헌팅 라이프’등이 부스를 꾸미며 사전예약을 시작한 웹툰 원작 턴제 RPG ‘염왕이 뿔났다’를 선보인다. 특히 랑그릿사의 스트리머 대항전이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전현수 기자  |  hyunsu@econovill.com  |  승인 2019.11.12  11:34:01
전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