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전국 전세값 두달째, 수도권 넉달째 상승세전세 시장불안과 가격 문턱 높아지면서 임대주택 인기 지속 상승

[이코노믹리뷰=우주성 기자] 전세가격 상승과 전세 시장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면서 임대 주택이 주거의 새로운 형태로 지속적인 확대가 되고 있다.

   
▲ 일산2차 아이파크 조감도. 출처=HDC 현대산업개발

KB부동산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부터 8개월 연속 하락하던 평균 전세가격이 반등세를 보이고 있다. 전국 ㎡당 평균 아파트 전세가격은 지난 7월(282만2천원)이후 9월 현재(282만9천원) 2개월 연속 상승 중이다.

수도권은 전세가 상승세가 더 두드러지고 있다. 수도권의 전세는 지난 5월(367만3천원) 이후 9월 현재(368만5천원) 4개월 연속 전세가 상승하고 있다.

업계전문가는 “최근 안정세를 찾아가던 전세가격이 전월세 갱신제 시행 등의 불안요소로 인해 상승하고 있는 모습이다”며 “여기에 매매시장에 대한 강도 높은 규제까지 더해져 수요자들의 불안감이 더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전세 가격이 상승하면서 전세금 반환 등 전세 시장에 대한 불안감 역시 상승하고 있다. HUG의 전세보증금 반환보증 가입건수를 보면 올해 4월까지 전세보증금 반환 가입건은 4만7268건으로 이는 2018년 전체 건수인 8만9351건의 절반 이상이며 2017년 한해 체결된 가입자 수는 4만3918건보다도 많다.

분양보증 사고 금액 역시 지난해 대비 크게 증가했다. 주택정보포털 자료에 따르면 2019년 4월까지 분양보증(분양 및 임대포함) 사고 금액은 2045억원으로 2018년 한 해에 보증된 340억원에 6배에 달하는 수치를 기록했다.

임대보증금 반환에 대한 우려가 적은 공공지원 민간임대 또는 민간임대아파트에 대한 경쟁도 높아지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9월 분양된 ‘구의동 역세권 청년주택’ 민간임대 특별공급 물량의 경쟁률은 103대 1, 민간임대 일반공급은 1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같은 시기 청약을 받은 ‘충정로 역세권 청년주택’ 민간임대 일반공급도 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또 지난 3월 대전 도안신도시 ‘대전 아이파크 시티 단기 민간임대’ 청약에서는 19대 1의 경쟁률과 잔여계약분 모집에 약 5000여명의 수요자가 몰렸다. 지난 6월 천안시 최초 공공지원 민간임대아파트인 ‘두정역 범양레우스 알파’의 경우도 506가구 모집에 총 1035명이 몰렸다.

업계전문가는 “최근 주택 매매는 물론 임대시장까지도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며 안정적인 주거형태를 찾아 나서려는 수요자 움직임이 눈에 띄게 늘어났다”며 “주택시장의 강도높은 규제가 계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상대적으로 안정성이 높은 임대주택에 대한 수요도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일반 일반 전세에 비해 안정성을 갖춘 공공임대와 민간임대 물량이 연말까지 전국 각지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HDC현대산업개발은 11월, 민간임대 아파트 ‘일산2차 아이파크’의 견본주택을 개관하고 입주자 모집에 돌입한다. 단지는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중산동 1842번지 일원에 들어선다. 지하 3층~지상 19층, 4개 동, 전용면적 74~84㎡, 총 214가구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계약과 동시에 입주가 가능하며 최대 8년까지 거주(2년 단위 계약)가 가능하다.

남해종합건설은 오는 31일, 광주 최초의 공공지원 민간임대아파트 ‘남구 도시첨단 D1블록 남해오네뜨’의 견본주택을 개관하고 본격적인 공급한다. 광주광역시 남구 도시첨단산업단지 D1블록에 들어서는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0층, 6개동의 규모이며 전용면적 84㎡의 총 461가구다. 단지는 청약통장 유무, 지역거주 요건, 기존 재당첨 여부와 상관없이 만 19세 이상 무주택자라면 청약신청은 가능하다. 또한 최대 8년간 임대료 인상없이 거주 가능하며, 임차인 우선 분양 전환권, 중도금 전액 무이자 등의 혜택이 제공된다.

서울에도 북구 첫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H HOUSE 장위'가 분양된다. (주)HHI흥화에서 시공하고 HTH에서 위탁관리한다. 단지는 지하 4층~지상 16층으로 전용면적 18~39㎡ 총 145가구로 구성된다. 임대 의무기간이 12년으로 주거 안정성을 높였다. 임대료 인상률은 연 5% 이내로 제한해 입주자들의 금전적 부담을 낮췄다.

우주성 기자  |  wjs89@econovill.com  |  승인 2019.10.28  21:07:44
우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우주성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