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LG디스플레이, 3분기 영업손실 4367억원3분기 누적 영업손실 9375억원
   
 

[이코노믹리뷰=황대영 기자] LG디스플레이가 3분기에도 큰 폭의 영업손실을 기록해 올해 누적 영업손실 1조원을 앞두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23일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2019년 3분기 매출 5조8217억원, 영업손실 4367억원, 당기순손실 442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매출 5% 감소했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모두 적자전환했다.

LG디스플레이는 매출이 LCD(액정표시장치) 팹(Fab) 가동률 조정으로 면적 출하가 전 분기 대비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면적당 판가가 높은 플라스틱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사업이 본격화되고 모바일용 패널 판매가 확대돼 전분기 대비 9% 늘었다고 설명했다.

반면 3분기 영업손실 부분은 LCD TV 패널 가격이 시장 예상을 상회하는 수준으로 급락하고 관련 팹 가동률 축소, 플라스틱 OLED 신규 공장 가동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로 인해 전분기 대비 확대됐다고 부연했다.

LG디스플레이 2019년 3분기 제품별 매출 비중은 LCD TV 팹 가동률 조정에 따른 출하 감소 영향으로 TV용 패널이 전분기 대비 9%p 축소된 32%를 기록했으며, 모바일용 패널은 플라스틱 OLED 패널 생산이 본격화되며 전분기 대비 9%p 증가한 28%를 기록했다. 노트북 및 태블릿용 패널은 21%, 모니터용 패널은 18%를 차지했다.

LG디스플레이 3분기 주요 재무지표는 부채비율 161%, 유동비율 101%, 순차입금비율 74%로, OLED로 사업구조 전환을 위한 대형 및 중소형 투자 마무리 단계에서 부채비율과 순차입금비율이 전분기 대비 상승했다. 

서동희 LG디스플레이 CFO(최고재무책임자)는 "LG디스플레이는 근원적인 경쟁력을 강화하고 차별적인 경쟁력을 갖기 위해 사업구조 혁신을 진행 중"이라며 "현재 진행 중인 LCD 구조개선 활동을 조속히 마무리하고 차별적 가치를 줄 수 있는 기술과 제품군을 중심으로 장기 비전을 수립해 시장과 소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황대영 기자  |  hdy@econovill.com  |  승인 2019.10.23  16:01:27
황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대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