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삼성전자, 美 양자컴퓨팅 업체 '아이온Q' 투자삼성캐털리스트펀드 통해 투자...투자액 비공개
   
 

[이코노믹리뷰=황대영 기자] 삼성전자가 미국 양자컴퓨팅 업체 '아이온Q'에 신규 투자자로 나섰다. 삼성전자의 투자금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아이온Q는 22일(현지시간) 삼성캐털리스트펀드와 무바달라캐피털이 주도한 투자 유치 행사에서 5500만달러(약 645억원)를 확보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투자 유치로 아이온Q는 총 7700만달러(약 903억원)를 끌어 모았다.

아이온Q 투자는 삼성전자 이외에도 ACME 캐피털, 에어버스 벤쳐스, 휴렛팩커드 패스파인더, A&E 인벤스트먼트, 아마존 등이 참여했다. 삼성캐털리스트펀드는 삼성전자의 사내 벤처캐피털로, 산하 전략혁신센터(SSIC)가 운영하고 있다.

아이온Q는 이번에 조달한 자금을 이용해 상업 양자컴퓨팅 접근성을 높이고, 개발자 진입 장벽을 낮출 계획이다. 또 클라우드를 통해 양자컴퓨터를 상용화하고, 이 시스템을 프로그래밍하기 위한 차세대 시스템을 개발할 예정이다.

피터 채프먼 아이온Q CEO(최고경영자)는 "이번 투자는 양자컴퓨팅을 상업화하려는 노력의 핵심 이정표다. 아이온Q의 양자컴퓨터는 금융, 제조, 제약 등 개발자들에게 제공될 미래를 구축하고 있다"라며 "이를 통해 개발자들이 차세대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손영권 SSIC 사장은 "트렌지스터, 레이저, 휴대폰 등 기초적이고 혁신적인 기술은 우리가 사는 방식을 변화시키는 혁신으로 발전하기까지 수년이 걸린다"라며 "양자컴퓨팅에서도 비슷한 혁명이 일어나고 있기 때문에 아이온Q와 함께 하게 돼 기쁘다. 이 기술의 잠재력을 활용해 많은 분야의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자컴퓨팅은 얽힘과 중첩과 같은 양자역학적 현상을 이용해 자료를 처리하는 연산 기술을 뜻한다. 해운 회사에서 가장 최적화 배송 경로를 파악하고, 에너지 효율이 높은 재료와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까지 최적화 문제를 해결하는 데 적합하다.

황대영 기자  |  hdy@econovill.com  |  승인 2019.10.23  15:03:15
황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대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