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대한항공, 동계 스케줄 운영 시작… 클락·中 등 신규 취항노선 특성·계절적 수요 감안한 공급력 설정
고객 편의성·노선 경쟁력 등 제고
   
▲ 대한항공 보잉 787-9. 출처=대한항공

[이코노믹리뷰=이가영 기자] 대한항공이 오는 27일부터 동계 스케줄을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동계 스케줄은 매년 10월 마지막 일요일, 하계 스케줄은 매년 3월 마지막 일요일에 시작한다. 올해 동계 스케줄은 10월 27일부터 2020년 3월 28일까지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주요 노선을 대상으로 공급을 증편하고 신규 노선 취항 등으로 수익성 제고에 나선다.

먼저 대한항공은 27일 부로 새로운 휴양지로 떠오르는 필리핀 클락에 인천에서 출발하는 정기편을 신규 취항한다. 한국지역 승객들의 선호시간인 오전 7시 55분 한국 출발편으로 편성해 편의성을 높였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클락은 필리핀 루손섬 중부에 위치한 휴양도시로 수도 마닐라에서는 육로로 2시간 정도 소요된다. 주요 관광지로는 푸닝 온천과 수빅 해변이 잘 알려져 있으며 최근 관광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또한, 지난 중국항공회담의 결과로 배분된 장자제, 난징, 항저우 노선에도 신규 취항한다. 인천~장자제 노선은 주 3회, 인천~난징 노선은 주4회, 인천~항저우 노선은 주2회 운항한다.

중국 난징은 전자, 석유화학 및 자동차 산업 중심지로 잘 알려져 국내 기업이 많이 진출해 있고, 장자제는 자연경관이 뛰어나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도 등재된 중국의 대표적인 관광지이다. 항저우는 인공호수인 서호가 유명하며 전자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 본사가 소재해 중국 IT 산업의 중심지로도 알려져 있다.

대한항공은 꾸준한 방문객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미국 호놀룰루와 대양주, 동남아 및 중국 베이징 노선의 공급도 하계 대비 늘린다. 

인천~호놀룰루 노선은 12월 9일부터 주4회 늘려 총 주11회 운항한다. 인천~오클랜드 노선은 주2회 증편해 주7회 운항하며, 인천~브리즈번노선도 주3회 증편해 주7회 운항예정이다. 인천~마닐라노선은 주4회 증편해 주 18회 운항하며 인천~괌노선도 주6회 증편해 주20회 운항한다. 인천~베이징 노선은 주3회 증편하여 총 주17회 운항한다. 인천~델리 노선은 9월부터 기존 주5회에서 매일 운항하고 있다.

대양주노선에는 보잉747-8i 및 에어버스380 등 대형기를 투입하여 공급력을 확대한다.

하계 스케줄 기간 동안 운항했던 인천~상트페테르부르크 노선과 이르쿠츠크 노선은 계절적 특성을 감안 운휴한다. 또한 인천~자그레브노선과 인천~취리히 노선도 12월2일부터 운휴한다. 인천~가고시마, 인천~오이타 노선은 내년 1월부터 3월까지 한시적으로 운휴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동계 스케줄 조정을 통해 최근 일본 노선 수요감소와 계절적 수요 변화로 인해 축소된 공급력을 동남아·대양주·중국·미주 노선으로 공급석을 확대, 노선 경쟁력을 확보하고 수익성을 제고하겠다”고 전했다. 

이가영 기자  |  young@econovill.com  |  승인 2019.10.22  10:31:26
이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가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