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삼성전자, 2구 인덕션 '더 플레이트' 23일 국내 출시별도 공사없이 주방·식탁 어디서나 편리하게 사용 가능
   
▲ 삼성전자 슬림 2구 인덕션 '더 플레이트'. 출처=삼성전자

[이코노믹리뷰=황대영 기자] 삼성전자는 집에서 요리와 홈파티를 즐기는 소지바를 위한 인덕션 '더 플레이트'를 오는 23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더 플레이트는 좌우에 2개의 화구가 있어 메인 조리기기로 사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설치공사가 필요 없는 프리스탠딩 타입이다. 이를 통해 식탁 위에 올려두고 보조 조리기기로도 활용할 수 있다.

이 제품은 높이도 46mm로 상당히 슬림해 어느 공간에서나 잘 어우러진다. 삼성전자는 화구 사이즈에 맞는 전용 용기(팬)도 함께 출시한다. 전용 용기는 인덕션 상판에 끼워 고정할 수 있어 들고 옮기더라도 움직이거나 떨어질 염려가 없다.

또한 인덕션과 동일한 색상을 적용해 일체감을 주고 뚜껑도 있어 보온 기능과 함께 분위기 있는 플레이팅이 가능하다. 더 플레이트는 전용 용기를 보다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바베큐 모드와 팬케이크 모드가 적용됐다.

제품 앞쪽 조작부에 위치한 바베큐 모드 버튼을 누르면 왼쪽 화구는 야채 구이에 적합한 4단으로, 오른쪽 화구는 스테이크에 알맞은 5단으로 화력이 자동 설정된다.

팬케이크 모드 버튼을 누르면 좌우 모두 4단으로 화력이 맞춰지며, 팬케이크뿐만 아니라 전, 부침개 등 넓은 면적에 동일한 온도를 적용해야 하는 음식을 조리하기에 적합하다.

이 밖에도 많은 양의 물을 끓일 때 편리한 파워 부스트 기능과 화력을 1~9단계까지 섬세하게 조정할 수 있는 기능도 탑재했다.

또한 더 플레이트는 요리 경험을 사진으로 공유하고 싶어 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삼성 인덕션 제품 중 최초로 화이트 색상을 적용했다. 이 제품은 제품 조작부와 상판 모두 화이트로 화사한 느낌을 주고, 온도와 타이머 조절 다이얼에는 로즈골드 색상을 써서 포인트를 줬다.

더 플레이트는 화이트와 블랙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출고가는 49만원이다. 전용 용기는 별도로 구매 가능하며, 출고가는 19만원이다.

양혜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더 플레이트는 인덕션이 주방 한 켠에 있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깬 제품”이라며 “특히 집에서 요리를 즐기고 개성 있는 인테리어를 선호하는 밀레니얼 소비자들에게 딱 맞는 제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대영 기자  |  hdy@econovill.com  |  승인 2019.10.22  11:00:00
황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대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