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AR
벤츠, 순수 전기 SUV ‘EQC 400’ 출시…판매價 1억500만원성능·효율성 갖춘 지능화된 ‘전기 모빌리티’
   
▲ 더 뉴 EQC. 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이코노믹리뷰=김덕호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자사의 전기차 브랜드 EQ의 첫 순수 전기차 모델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QC’를 22일 공식 출시한다.

21일 벤츠에 따르면 더 뉴 EQC는 다임러 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전략을 상징적으로 구현한 모델이다. 2018년 9월 스웨덴 아티펠라그 아트 뮤지엄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됐으며, 국내에서는 올해 3월 서울 모터쇼를 통해 대중에게 첫 선을 보인 바 있다.

더 뉴 EQC는 ‘진보적인 럭셔리’를 디자인 철학으로 삼고 아방가르드 스타일의 차별화된 디자인을 구현한다. 디지털과 아날로그 요소를 모두 담고, 직관적인 디자인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EQ 브랜드 만의 컬러를 적용한 것도 특징이다.

외관은 탄탄한 비율을 자랑하며, 쭉 뻗은 루프라인과 윈도우, 낮게 자리 잡은 웨이스트 라인, 후면부 쿠페형 루프 스포일러를 갖춰 SUV와 SUV 쿠페의 모습이 조화롭게 어우러졌다.

   
▲ 더 뉴 EQC. 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내부에는 현대적이면서도 럭셔리한 새로운 유저인터페이스(UI)를 적용했다. 감각적이고 부드러운 표면 재질과 정교하게 처리된 선들은 기하학적인 형태와 조화를 이뤄 EQ 디자인만의 독특한 분위기를 만들어 낸다.

더 뉴 EQC에 탑재된 배터리는 다임러의 자회사인 ‘도이치 어큐모티브’에서 생산한 최신 80kWh 리튬 이온 배터리가 장착된다. 1회 충전으로 주행할 수 있는 최대 거리는 309km다.

최신 리튬 이온 배터리와 7.4 kW 용량의 온보드 차저가 탑재돼 가정과 공공 충전소에서 충전할 수 있다. 급속 충전 시 약 40분 이내에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차량의 전력 소비를 줄이기 위해 앞 차축의 전기 모터는 저부하와 중간 부하 범위에서 최상의 효율을 낼 수 있도록 했다. 반면 뒤 차축의 전기 모터는 역동성을 담당한다. 두 개의 모터는 최고 출력 408 마력, 최대 토크 78.0 kg.m를 발휘하며, 시속 0에서 100 km까지 5.1초 만에 도달이 가능하다.

   
▲ 더 뉴 EQC. 사진=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더 뉴 EQC 구매 고객에게 전국 대부분의 전기차 공용 충전소에서 카드 한 장으로 간편하게 충전 및 결제가 가능한 ‘메르세데스 미 차지 멤버십 카드’를 도입하는 등 프리미엄 충전 솔루션을 제공한다.

또 연내 구매 고객에게는 ▲홈 충전기 무료 설치 또는 1년간 공용 충전소 무제한 사용 지원 ▲2020년 한 해 동안 최대 30일까지 다양한 메르세데스-벤츠 차량을 체험할 수 있는 프로모션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QC 400 4MATIC의 가격은 부가세 포함해 1억500만원 이다. 메르세데스-벤츠 파이낸셜 서비스의 금융 프로그램을 이용할 경우, 월 79만9000원으로 소유할 수 있다.

김덕호 기자  |  pado@econovill.com  |  승인 2019.10.21  14:10:55
김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덕호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