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AR
LG화학, ‘인터배터리 2019’서 차세대 배터리 선봬소형∙자동차∙에너지저장장치 등 분야별 배터리 전시

[이코노믹리뷰=김덕호 기자] LG화학이 16일부터 18일까지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인터배터리2019’에 참가해 세계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첨단 배터리들을 선보인다.

인터배터리(InterBattery) 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전지산업협회와 코엑스가 주관하는 국내 최대 규모 2차전지산업 전시회다. 올해 행사에는 국내외 약 100여개 업체가 참가하며 LG화학은 참가업체 중 최대 규모(324㎡)의 부스를 마련했다.

LG화학 부스는 ‘소형 및 신시장(IT&New Application)’, ‘자동차(Automotive)’, ‘에너지저장장치(ESS)’, ‘역사관(History)’, ‘핵심기술관(Core Tech)’ 등 5개 섹션이 마련된다.

▲ '인터배터리 2019' LG화학 부스 내 역사관. 사진=LG화학

역사관 섹션에는 1995년부터 25년간 R&D 투자를 통해 개발된 배터리 기술의 역사 및 성과를 전시한다.

2000년부터 시작된 전기차 배터리 선제 투자, 2009년 GM Volt 배터리 공급업체 선정, NCM 배터리 전기차 세계 최초 적용 등의 내용이 담긴다. 또 ‘와이어(Wire), 헥사곤(Hexagon)’ 배터리 등 맞춤형 ‘프리 폼(Free Form)’ 배터리도 소개한다.

핵심기술관 섹션에서는 LG화학 배터리가 갖고 있는 세계 최고의 기술들을 소개한다.

내부 공간활용을 극대화해 최고의 에너지 밀도를 구현할 수 있도록 하는 제조 기술을 비롯해 분리막 표면을 ‘세라믹 소재’로 얇게 코팅해 안전성과 성능을 높인 안전성 강화 분리막(SRS®)도 볼 수 있다.

소형 및 신시장 섹션에서는 IT 제품인 스마트폰의 배터리와 전동 스쿠터, 블루투스 스피커, 청소기 등 다양한 신시장 분야에 탑재된 배터리를 함께 전시한다.

특히 베트남 최대기업인 빈패스트(VinFast)와 협력하여 개발한 전동 스쿠터용 배터리 팩을 선보인다. 원통형 배터리를 112개나 채용했으며, 방전된 배터리 팩은 충전된 팩과 교체가 가능하여 충전 효율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 '인터배터리 2019' LG화학 부스. 사진=LG화학

자동차 섹션에서는 LG화학의 배터리가 탑재된 전기차들의 셀, 모듈, 팩 등을 직접 전시한다.

‘에너지저장장치(ESSZone)’ 섹션에서는 주택용 ESS 신제품 ‘RESU10M’을 비롯해 대규모 전력망용까지 미래 에너지 효율화를 선도하고 있는 다양한 ESS용 배터리 제품을 전시한다.

LG화학 관계자는 “LG화학의 배터리 제품 및 기술, 연혁 등을 총 망라하는 내용으로 부스를 구성했다”며 “과거에서 현재를 넘어 미래를 만들어가는 LG화학 기술을 눈으로 확인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김덕호 기자  |  pado@econovill.com  |  승인 2019.10.16  09:29:27
김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덕호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