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인더스트리
車 배터리 수요, 전년비 11.2% 감소…美·中 경기 침체 영향8월 EV·PHEV 판매 급감…31개월만에 첫 감소

[이코노믹리뷰=김덕호 기자] 글로벌 전기차(EV, PHEV, HEV) 탑재 배터리 사용량이 2017년 1월 이후 2년 7개월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14일 SNE리서치는 8월 세계 각국에 신규 등록된 전기차들의 배터리 에너지 총량이 7.0GWh에 그쳤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에너지 총량 대비 11.2% 줄어든 수치다.

국가별로는 중국과 미국에서의 수요가 크게 줄었다. SNE리서치는 "순수전기차(BEV)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PHEV) 배터리 사용량이 줄어든 것이 주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세계 최대 시장인 중국의 사용량은 전년 동기 대비 20.4% 감소한 3.5GWh에 그쳤다. 정부 당국의 보조금 축소, 경기침체 확산 등으로 현지 자동차 업계의 전기차 판매가 줄어든 것이 영향을 줬다.

두번째로 큰 시장인 미국의 사용량은 1.5GWh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8.2% 급감한 에너지 총량이다. 경기 침체가 길어졌고, 이에 테슬라를 비롯한 BEV, PHEV 차량 판매가 줄어든 데 따른 것이다.

유럽의 자동차 배터리 수요는 77.7% 급증했지만 글로벌 수요 증대에 영향을 주지 못했다.

전기차 유형별로는 HEV(하이브리드)차량에서의 사용량이 증가했다. 반면 EV(순수전기차)와 PHEV(플러그인하이브리드) 차량에서의 사용량이 크게 줄었다.

다만 1~8월 누적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사용량은 전년 동기 대비 50.9% 증가한 70.9GWh로 집계됐다. 올해 남은 기간을 볼 때 2019년 연간으로는 2018년보다 두 자릿수로 증가할 것이 확실시된다.

SNE리서치는 "최근 중국 시장 침체가 본격화되고 미국 시장도 다소 휘청거리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전기차 관련 업계의 우려가 적지 않다"며 "중국과 미국을 중심으로 전기차 판매 및 배터리 사용량 동향을 주의 깊게 지켜볼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김덕호 기자  |  pado@econovill.com  |  승인 2019.10.14  16:52:37
김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덕호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