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두나무·삼성증권·딥서치, "스타트업·벤처 비상장주식 거래도 모바일로"비상장 주식 통합거래 플랫폼 ‘증권플러스 비상장’ 이달 말 출시
   
▲ ‘증권플러스 비상장‘ 서비스를 설명 중인 두나무 이성현 핀테크사업실장 출처=두나무

[이코노믹리뷰=장서윤 기자] 비상장주식 통합거래 지원 플랫폼이 국내 최초로 출범한다.

블록체인·핀테크 전문 기업 두나무는 14일 서울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삼성증권, 딥서치 등과 함께 모든 비상장주식 거래를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통합거래 플랫폼 ‘증권플러스 비상장’을 이달 말 선보인다고 밝혔다.

이들 회사는 ▲정보 비대칭성 해소 ▲거래 안정성 확보 ▲높은 유통 마진 해소 등을 통한 투명하고 안전한 비상장주식 거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플랫폼을 선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두나무는 소셜 모바일 트레이딩 서비스 ‘증권플러스’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플랫폼 기획과 개발, 자체 기업정보 발굴팀의 리서치에 따른 거래종목 정보 제공 등을 담담한다. 삼성증권은 실 매물을 확인하고 투자자가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도록 돕는다. 딥서치는 최근 30년간의 기업정보, 뉴스, 특허 등을 기반으로 기업 발굴과 분석을 맡았다.

비상장 주식 거래를 원하는 매도인과 매수인은 증권플러스 비상장의 '매물정보 커뮤니티'에서 거래 의사 확인과 가격 협의가 가능하다. 두나무와 딥서치가 검증한 재무상태, 기업가치, 신용분석, 사업성 평가, 경쟁사 비교 분석, 최근 주요 이슈 등의 프리미엄 기업 정보와 삼성증권이 인증한 매물 정보가 기반이 된다. 거래가 합의된 후 매수인이 삼성증권 에스크로 계좌를 통해 대금을 결제하면 삼성증권이 예탁해 둔 주식을 매수인에게 입고하는 방식이다.

서비스는 이달 말 정식 론칭 예정이며, 최대 4000여개에 달하는 통일주권 발행 비상장 기업의 주식 거래가 우선 가능해진다. 기업분석정보는 론칭 시점 100개사를 시작으로 제공 범위가 차례로 증대된다. 3사는 내년 상반기 증권플러스 비상장에 블록체인을 도입, 매도·매수인의 신원 확인과 명의개서 전 과정을 분산원장 기술 기반으로 자동화함으로써 플랫폼 내 거래 가능 주식을 약 50만 종목 규모로 추정되는 비통일주권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임지훈 두나무 CSO는 “증권플러스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업계 대표주자들과 힘을 모아 만든 통합 플랫폼이 비상장주식 거래 참여자 모두에게 혁신적인 투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꾸준히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장서윤 기자  |  jsy09190@econovill.com  |  승인 2019.10.14  14:12:24
장서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장서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