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액토즈소프트 ‘미르의 전설2’ 연장계약 무효확인 소송 승소법원 "셩취와의 계약은 액토즈의 효율적인 선택으로 볼 수 있다"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액토즈소프트는 ‘미르의 전설2’ SLA 연장계약 무효확인 등 청구의 소에서 법원이 위메이드 측의 청구를 전부 기각했다고 11일 밝혔다.

   
▲ 액토즈소프트 CI. 출처=액토즈소프트

해당 소송은 지난 2017년 6월 액토즈소프트가 셩취 측과 체결한 미르의 전설2 중국 독점 라이선스계약(SLA)의 연장에 대해, 해당 계약이 무효라고 주장하며 위메이드 측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제기했다. 법원은 해당 계약에 대한 최종적인 갱신 권한은 액토즈소프트에 있다고 볼 수 있고, 계약 갱신 과정에서 위메이드 측의 의사를 존중해야 하지만 그 의사를 반드시 반영할 의무는 없다고 판단했다.

액토즈소프트는 2001년 6월 셩취 측과 미르의 전설2에 대한 중국지역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법원은 "셩취 측이 라이선스 계약을 유지해온 기간, 그동안 쌓아온 입지, 영향력, 노하우 등을 고려할 때, 피고 회사로서는 새로운 계약 상대방을 찾기보다는 기존 계약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 더욱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선택이라고 판단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판시했다.

액토즈소프트는 "2년 전 셩취 측과 연장계약을 체결한 것은 미르의 전설2를 중국 국민 게임으로 만든 셩취 측의 지난 16년 간의 기여도, 그리고 중국 파트너사로서의 역량을 높이 평가했기 때문"이라면서 "계약연장이 유효함을 인정받은 만큼 미르의 전설2의 안정적인 중국 서비스를 이어나가 지속적인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전현수 기자  |  hyunsu@econovill.com  |  승인 2019.10.11  17:35:13
전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