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사면초가 타다...시간마저 타다 편 아니다정부, 택시, 업계 모두 동상이몽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쏘카 VCNC가 운영하는 타다가 고립무원의 위기에 빠졌다. 지속적으로 타다 아웃을 외치던 택시업계에 이어 국토교통부도 싸늘한 반응을 보이는 상황에서 동종 모빌리티 업계서도 타다에 대한 불편한 심기가 감지되고 있다.

현재 국내 모빌리티 업계는 국토부 주도의 플랫폼 택시 로드맵이 준비되고 있다. 다만 플랫폼 택시의 유형 중 하나인 혁신형 플랫폼 택시에 VCNC가 속한 상태에서, 기여금 및 렌터카 이용 여부와 면허 총량제 및 운행 대수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고있다.

   
▲ 박재욱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임형택 기자

VCNC는 1만대 증차 카드를 꺼내는 한편 국토부가 현행 플랫폼 택시 로드맵을 강행하는 것에 제동을 건 상태다. 그러나 국토부는 현행 로드맵을 그대로 강행하는 한편 시행령 변경을 통해 VCNC 운행을 막을 수 있다는 엄포까지 놨다. VCNC가 뒤늦게 '법을 준수할 것'이라며 1만대 증차에는 타다 베이직만 포함된 것이 아니라고 설명했으나 논란은 여전한 상태다.

택시업계는 강동모드다. 실무기구 회의에 택시 4단체가 모두 참여하며 공론의 장에 대한 의지를 보였으나 VCNC가 1만대 증차 카드를 꺼내며 압박 수위를 끌어올리고 있다.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는 한편 쏘카에 지분을 투자한 SK도 공격하고 있다.

모빌리티 업계도 복잡하다. VCNC의 상황을 이해하지만 일단 '판'이 깔려야 새로운 실험을 할 수 있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11일 모빌리티 업계 관계자는 "VCNC도 물러서지 않으려는 것 같다"면서 "일단 법적인 제도가 완성되고 뭐라도 시도를 해야할 것 아니냐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내년 총선 정국이 시작되면 VCNC가 여론을 주도할 수 없기 때문에, 시간도 VCNC의 편이 아니라는 말이 나오고 있다. 1만대 증차 카드를 꺼낸 상황에서 최근 용역업체 프리랜서 불법파견 정황이 새삼 밝혀지는 등 논란이 커지는 가운데, 타다의 행보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9.10.11  15:32:50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