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현대건설, 印尼 국영건설업체와 국책사업 협력 MOU후따마 까리야, 대형 국책 인프라와 대형플랜트 사업 시너지 기대

[이코노믹리뷰=우주성 기자] 현대건설이 인도네시아의 국영건설업체인 후따마 까리야(PT Hutama Karya)와 지난 9일 인도네시아 주요 국책 사업 협력을 위한 MOU(양해각서) 서명식을 가졌다고 10일 밝혔다.

   

현대건설이 현지시간 9일(수)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인도네시아 PT Hutama Karya와 MOU 서명식을 진행했다. 출처=현대건설

인도네시아의 수도 자카르타에서 현지시각 9일 열린 이날 서명식에는 국영건설업체 후따마 까리야(PT Hutama Karya)의 사장 빈땅 뻐르보워(Mr. Bintang Perbowo)와 현대건설 정진행 부회장 등 각사의 관련 인사 3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MOU에 참석한 인도네시아 PT Hutama Karya(후따마 까리야)는 인도네시아 최대 국영 기업으로 알려져 있다. 도로 중심의 인프라 공사에 전문성을 갖춘 기업으로 특히 인도네시아 정부가 추진 중인 인프라 부문의 공기업 대표 지주회사로의 전환과 출범도 앞두고 있다. 현재 후따마 카리야는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섬에서 20여개 유료도로를 운영하는 등 인프라 개발은 물론 운영 사업 노하우도 보유하고 있다.

양사는 이번 MOU(양해각서)를 통해 인도네시아 조코위 대통령 정부에서 추진 중인 수도이전사업과 찔레곤과 빠띰반을 잇는 도로 및 철도 사업 이외에도 자카르타 북부 방조제 사업과 대형 국책 정유 및 석유화학 공사에 대한 상호 협력 역시 수행할 계획이다.

또 현대건설은 PT Hutama Karya사와 향후 일반도급 사업뿐만 아니라, 현지 인프라 투자 사업과 대형 플랜트 사업에 대한 협력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현대건설은 인도네시아의 수도이전사업, 도로/방조제 사업 및 대형 정유공장 사업에 큰 관심을 갖고 있다”며 “금번 MOU를 통해 현대건설의 풍부한 해외경험, 높은 기술력 및 금융주선 능력과 인도네시아 대표 기업인 후따마 까리야(PT Hutama Karya)의 현지 경험이 맞물려 한국과 인도네시아 대표 회사의 상호 협력이 양국 경제 발전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우주성 기자  |  wjs89@econovill.com  |  승인 2019.10.10  11:05:14
우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우주성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