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빚&빛 > 개인
"연체하는 서민 늘고 있다"...서금원, 연체 햇살론 1년반새 3배 갚아줘다른 서민금융상품도 연체 늘어
   
이태규 의원실 제공

[이코노믹리뷰=양인정 기자] 서민금융진흥원이 햇살론 대출의 연체로 대신 갚아준 돈(대위변제액)이 최근 1년 반 사이 3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이 금융감독원, 서민금융진흥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햇살론의 대위변제율(대출을 연체해 보증기관이 원리금을 대신 갚아주는 비율)은 2017년 말 5.5%에서 작년 말 9.1%로 올랐고, 올해 6월 말에는 10%까지 상승했다.

햇살론은 대표적인 저소득·저신용층을 위한 정책금융상품이다. 

자료에 따르면 정부가 대신 갚아줘야 할 돈은 2017년 말 2364억원에서 7928억원으로 235.4% 급증했다. 연체비율이 급증했다는 의미다. 덩달아 부실 규모도 3배 이상으로 훌쩍 뛰었다.

고금리 대출을 저금리로 갈아타는 바꿔드림론 상품의 경우 올해 6월 현재 대위변제율(28.4%)은 작년 말(28.6%)보다 소폭 내렸지만, 같은 기간 대위변제액은 7853억원에서 7999억원으로 늘었다. 

   
이태규 의원실 제공

정부의 다른 서민금융상품도 마찬가지다.

미소금융의 연체율은 2017년 말 6.1%에서 지난해 말 6.6%로 올랐고, 올해 6월에는 다시 7.1%로 상승했다. 미소금융은 저소득자·저신용자 대상 소액대출 상품이다.

연체 건수도 2017년 말 8307건에서 지난해 말 9082건으로 늘어 9천건을 돌파하더니 올해 6월에는 9209건으로 증가했다. 같은 기간 연체 금액은 465억2000만원에서 569억원으로 22% 넘게 늘었다.

새희망홀씨는 연체액이 2017년 말 1185억원에서 1532억원으로 29.3% 증가했다. 새희망홀씨는 신용등급 6등급 이하 또는 소득 3500만원 미만 서민에게 지원하는 금융상품이다. 

   
이태규 의원실 제공

서민금융상품의 연체율 증가는 경기침체와 고용악화가 원인이라는 지적이다.

이태규 의원은 "서민금융상품 원리금 상환도 버거워진 서민들이 늘고 있다"며 "빚 상환 능력이 떨어진 서민들이 불법 사금융으로 내몰려 빈곤의 악순환이 이어지지 않도록 정부와 금융 당국이 지원 방안을 새롭게 고민해봐야 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양인정 기자  |  lawyang@econovill.com  |  승인 2019.10.08  08:25:37
양인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양인정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