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저소득층 내집 마련 기간 4년 이상 늘어났다"1분위 가구 평균가격 아파트 장만 기간 16.4년 → 21.1년

[이코노믹리뷰=신진영 기자] 지난 3년 간 서민의 내집 마련 기간이 4년 넘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 출처 = 김상훈 의원실, 한국감정원, 통계청

7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 통계청이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실에 제출한 '2015~2019년간 소득분위별 아파트 PIR' 관련 자료를 분석해본 바, 전국의 연소득 하위 20%인 1분위 가구의 전국 평균가격의 아파트 PIR이 2017년 2분기 16.4년에서 2019년 2분기 21.1년으로 4.7년 늘어났다. 

이는 아파트 평균 가격을 3억4432만원으로 했을 때 기준이다. PIR(소득대비 주택가격 비율·Price Income Ratio)은 연 가구소득을 모두 집을 매입하는데 걸리는 시간을 의미한다.

김 의원실은 "현 정부 간 PIR이 4.7이 늘어났다는 건 저소득층 가구가 평균적인 가격의 아파트를 구매하기 위한 기간이 최소 4년 이상 뒷걸음질 쳤다는 의미다"고 말했다. 

1분위 가구의 PIR은 2015년 1분기에서 2017년 1분기까지 14.6~16.4년으로 점증하는 추세였다. 2017년 4분기 들어 17.2로 상승하더니, 곧 20.0(2018년 1분기)→21.3(2018년 4분기)→22.2(2019년 1분기)로 급증했다. 

반면 같은 기간 고소득층인 상위 20% 5분위 가구 PIR은 2017년 2분기 2.8에서 2019년 2분기 3.0으로 거의 변화가 없었다. 

   
▲ 출처 = 김상훈 의원실, 통계청, 한국감정원

1분위와 5분위간 2017년 2분기에서 2019년 2분기에 격차는 서울의 경우 심각했다. 동기간 전체 PIR은 11.0에서 13.8로 2.8년 증가했으나, 1분위 도시가구의 경우 서울의 평균 가격대 아파트를 매매하는데 33.1년에서 48.7년으로 15.6년이나 늘어났다. 5분위 가구는 5.7년에서 6.9년으로 1.2년 증가하는데 머물렀다. 1분위와 5분위 가구 간 PIR 격차는 27.4년에서 무려 41.8년으로 대폭 확대됐다. 

김 의원은 "하루가 멀다 하고 주거대책을 쏟아내지만, 결과적으로 저소득층의 부담만 가중시켰다"며 "관계 부처는 현 정부 주거대책 전반을 원점에서부터 재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진영 기자  |  yoora29@econovill.com  |  승인 2019.10.07  13:55:01
신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신진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