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10년래 최저 경매 낙찰가율 다시 회복세낙찰가율 70%대 다시 기록, 대전과 대구에서 큰 폭으로 회복해

[이코노믹리뷰=우주성 기자] 10년 만에 최저치를 보였던 경매 낙찰가율이 다시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법원 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7일 밝혔다.

   
 

지지옥션이 7일 발표한 ‘2019년 9월 경매동향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경매 진행건수는 1만1222건으로 전월 대비 소폭 감소한 수치를 보였다. 이 중 낙찰 건수는 3744건으로 낙찰률은 33.4%를 기록했다. 폭락했던 낙찰가율은 70.1%을 기록해 간신히 다시 70%선을 회복했다. 평균응찰자 수는 3.9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감정가 대비 낙찰가의 비중을 나타내는 낙찰가율은 경매 물건에 대한 시장의 평가를 가늠하는 중요한 지표다.

낙찰가율 폭락(-21.4%p)의 원인으로 꼽힌 업무상업시설의 낙찰가율은 전월 대비 18.1%p 반등한 62.4%로 집계됐다. 특히 8월 전국적인 낙찰가율 폭락의 바람에도 오히려 오름세를 보였던 서울 업무상업시설 낙찰가율이 이번에는 전월 대비 8.4%p 급락한 71.2%를 기록하면서 전국 흐름과는 상반된 모습을 보였다.

주거시설의 경우 낙찰률은 전월 대비 2.7%p 하락한 35.9%였다. 낙찰가율은 1.7%p 올라 79.2%를 기록했다. 특히 서울의 주거시설 낙찰가율은 전월 대비 2.5%p 오른 94.3%를 기록해 7월(92%)과 8월(91.7%)에 이어 상승세를 이어간 반면 지난해 11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토지 낙찰가율(52%)은 세종에 이어 전국 최하위였다.

낙찰가율 회복세는 전국적으로 나타난 경향을 보인 가운데 특히 대구와 대전의 회복세가 돋보였다. 8월 서울에 이어 낙찰가율(82.8%) 2위를 기록했던 대구는 9월 들어 10%p 안팎의 상승세로 낙찰률(46.9%)과 낙찰가율(92.2%) 부문에서 전국 1위를 기록했다. 대전도 전월 대비 낙찰률(6%p)과 낙찰가율(17.9%p)이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대구에 이어 두 부문 전국 2위를 차지했다.

지지옥션은 “전국적인 낙찰가율 폭락의 여파는 빠르게 회복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연말까지 회복세가 유지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특히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서울 주거시설 낙찰가율이 분양가 상한제 도입 이후 어떤 양상을 보일지도 관심의 대상이다”라고 밝혔다.

우주성 기자  |  wjs89@econovill.com  |  승인 2019.10.07  12:08:38
우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우주성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