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NH농협손보 오병관 대표, 태풍 ‘미탁’ 피해 현장 방문경북·강원지역서 태풍 피해 점검 및 지원방안 논의
   
▲ 오병관 NH농협손해보험 대표이사가 지난 4일부터 이틀 동안,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경북 영덕 소재 과수 농가와 강원도 삼척과 동해 소재 상가 건물 등의 침수피해 현장을 방문해 피해 농가와 주민을 위로했다. 오병관 대표이사(왼쪽 첫번째)가 손규삼 대구경북능금농협 조합장(오른쪽 첫번째) 등 관계자들과 함께 태풍 피해 현장을 둘러보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출처=NH농협손해보험

[이코노믹리뷰=권유승 기자] NH농협손해보험은 오병관 대표이사가 지난 4일부터 이틀 동안,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경북 영덕 소재 과수 농가와 강원도 삼척과 동해 소재 상가 건물 등의 침수피해 현장을 방문해 피해 농가와 주민을 위로했다고 7일 밝혔다.

이날 현장 방문은 지난 주 기록적인 ‘물폭탄’을 퍼붓고 지나간 태풍 ‘미탁’으로 인한 피해 현장을 점검하고 신속한 사고조사를 독려하기 위해서다.

오 대표는 과수원과 침수 피해 창고 등 현장을 둘러보며 농가의 애로사항을 들은 후, 함께한 지역 담당자들과 농가 경영손실 최소화를 위한 지원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오병관 NH농협손해보험 대표는 ”최근 연속된 가을 태풍으로 농가가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농협손해보험은 농가의 신속한 피해 복구를 위한 적극적인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유승 기자  |  kys@econovill.com  |  승인 2019.10.07  10:54:38
권유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권유승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