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서울 재건축 등 분양가 4년반새 53% 상승분양가격 폭등 → 시세상승 이어지는 악순환 방지 공급 늘리고, 규제책 일관되게 추진해야

[이코노믹리뷰=신진영 기자] 서울시내 재건축·재개발 단지의 분양가 상승폭이 4년 반 동안 53%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출처 = 윤관석 의원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

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이 주택도시보증공사(HUG)로부터 제출받은 ‘서울시내 정비사업장 분양승인가격’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내 재개발·재건축 현장의 분양가가 2015년 평균 2056만원에서 2019년 3153만원으로 약 1100만원이 상승한 것으로 드러났다. 

자치구별로 살펴보면 동대문구는 2017년 1598만원에서 2018년 2728만원으로 약 1130만원이 상승했고 상승률은 71%에 달했다. 

이렇게 분양가격 상승폭이 높아진 것은 지난 6월 이전 분양승인 기준이 직전 분양가격의 110% 또는 주변 시세를 반영했기 때문이다. 분양이 이뤄지면 시세가 상승하고 다시 분양가를 최대 10%까지 올려 받을 수 있어 시세 상승을 분양단지가 주도한 측면이 있다고 국토교통부는 판단하고 있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지난 6월 분양지침을 개정해 신규 분양가를 직전 분양가 대비 105% 이내로 제한한 바 있다. 

윤 의원은 “서울시의 경우 재개발, 재건축단지가 시세상승을 주도해 온 것으로 보인다”며 “서울에 입주하고자 하는 무주택 서민의 수요에 부응할 수 있는 획기적인 공급대책과 함께 분양가 규제를 일관되게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신진영 기자  |  yoora29@econovill.com  |  승인 2019.10.07  12:05:37
신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신진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