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 스타트업
자발적 택시합승 서비스 통했나..반반택시 ‘광폭행보’서비스 2개월만에 운송 건수 400% 넘게 성장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코나투스의 자발적인 택시합승 서비스인 반반택시가 초반 고무적인 행보를 거듭하고 있다. 서비스 개시 2개월 만인 9월 말 기준 운송 건수가 400% 넘게 성장했다고 7일 밝혔다. ‘동승콜’의 운송 성공률도 60% 수준으로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회사는 동승콜의 성장에 기대를 거는 눈치다. 동승콜이 승차거부가 가장 심한 강남, 홍대 등 주요 상권에서 심야시간에만 운영되는 것을 감안할 때, 60%의 운송 성공률은 매우 높은 수치이기 때문이다. 실제 통상적인 심야시간 호출 운송 성공률은 30% 이하 수준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코나투스는 핵심 서비스인 동승콜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한다는 방침이다. 실제로 동성간 동승 지원, 이용자 실명 가입, 100% 신용·체크카드 결제, 탑승 사실 지인 알림, 자리지정기능 탑재, 24시간 불만 접수·처리 체계, 강력범죄 위로금 보험 가입 등 다양한 장치를 도입했다.

   
▲ 반반택시가 고무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출처=코나투스

동승콜 외에 기존 택시 호출 서비스와 동일한 일반콜도 순항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코나투스 김기동 대표는 “’반반택시’는 심야 승차난과 승객들의 택시요금 부담을 해결하는데 집중해 왔다”며 “앞으로도 승객과 기사들의 니즈에 맞춰 택시 호출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이용자 혜택을 확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9.10.07  09:47:21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