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 부동산
삼성물산, 7500억원 방글라데시 복합화전 수주인도네시아 방글라데시 등 아시아 발전시장에서 보폭 넓혀
▲ Reliance Bangladesh LNG & Power Limited의 CEO Mr.Ranjan Lohar와 삼성물산 건설부문 오세철 부사장(플랜트사업부장)이 계약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출처 = 삼성물산

[이코노믹리뷰=신진영 기자]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Reliance Bangladesh LNG & Power Limited가 발주한 방글라데시 메그나갓(Meghnaghat) 복합화력 발전소 공사를 수주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날 삼성물산은 프로젝트의 낙찰통지서를 수령했다. 메그나갓 복합화력 발전소의 전체 공사금액은 6억3000만 달러로 한화로는 7500억원 수준이다. 삼성물산이 단독으로 시공한다. 총 공사기간은 34개월로 올 10월 착공 시작해 2022년 7월 준공 예정이다.

메그나갓 복합화력은 방글라데시 수도인 다카에서 남동쪽으로 약 25km 떨어진 나라얀간지 시에 가스터빈 2기, 스팀터빈 1기, 배열회수 보일러 2기와 변전소를 포함한 복합화력 발전소를 건설하는 공사다.

삼성물산 건설부문 관계자는 "메그나갓 복합화력 발전소는 메그나갓 산업단지 내 위치한다"며 "준공 후 산업단지 전력수요 확충 뿐 아니라 수도 다카를 비롯해 인근 지역에 주거용 전력도 공급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 최근 5년간 GDP 추이. 출처 = 주 방글라데시 대한민국 대사관

국제통화기금(IMF)에서 발표한 내용과 주 방글라데시 대한민국 대사관이 발표한 '2011년부터 이어진 6%대 성장에 이어 7.65% 성장 전망'에 따르면, 방글라데시는 2016년 이후 매년 7%가 넘는 경제성장률을 기록한다. 자료에 따르면, 경제 성장과 함께 전력 소비도 증가하고 있어 향후 발전소 신설에 대한 요구도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물산은 현재 방글라데시에서 시드히르간지 복합화력 발전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삼성물산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메그나갓 프로젝트 수주로 방글라데시 발전시장에서 입지를 더욱 다질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물산은 2018년 3월 인도네시아 자와 원(Jawa-1) 복합화력 발전소 공사를 수주하는 등 아시아 발전시장에서 보폭을 넓혀가고 있다.

신진영 기자  |  yoora29@econovill.com  |  승인 2019.09.30  18:04:51
신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신진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