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해외 뉴스브리핑
[Today글로벌뉴스] 위워크 “신규 임대계약 중단, 수천명 정리해고, 전용 제트기 매각"

■ 사우디아라비아 첫 관광비자 발급

[이코노믹리뷰=홍석윤 기자] 사우디아라비아가 마침내 외국인 관광객을 허용한다고 BBC 등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가 강력 추진 중인 경제 개혁 ‘비전2030’의 일환이다.

주요 외신들은 “사우디가 사상 첫 관광 비자 발급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새로운 변혁 시도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사우디는 그동안 외국인의 경우 메카 성지 순례자, 사업가 및 근로자 등에게만 극히 제한적으로 비자를 발급했으나 이번에 관광 비자를 신설, 일반인들에게도 사우디 방문을 허용키로 한 것이다.

알 카티브 사우디 관광장관은 “49개국 관광객을 상대로 비자 발급을 시작할 예정”이라며 “사우디엔 유네스코에서 지정한 세계 문화유산이 5곳이 있다. 방문자들은 우리가 공유하는 보물과 자연의 아름다움, 생동감 넘치는 지역문화에 놀라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우디는 현재 국내총생산(GDP) 대비 3% 수준인 관광 산업을 오는 2030년까지 10%까지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다. 성지 순례 방문객 연간 3000만명을 포함해 매년 해외 및 중동 방문객 1억명을 유치하겠다는 계획이다.

사우디는 관광객 유치를 위해 호텔, 리조트를 새로 짓는 한편, 공항, 렌터카 등 다양한 사업들도 추진하고 있다. 사우디는 또 남성 동행자 없는 여성의 개인·단체 여행도 허용키로 했으며, 공항 내 여성 관광객 복장도 대폭 완화하기로 했다. 다만 “(사우디 전통 종교 의상인) 아바야나 챠도르를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겸손한 복장이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사우디의 이번 발표는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여행을 와도 안전한 나라’라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의도라는 분석도 있다. 지난 14일 사우디 핵심 석유시설에 대한 드론 공격으로 중동 내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지정학적 리스크 우려를 잠재우기 위한 것.

사우디의 비전2030 개혁의 성패는 사실상 해외 민간투자 유치에 달려 있어, 지난해 사우디 여성의 축구장 입장, 자동차 운전 허용 등에 이어 기존 관습을 타파하는 또다른 구상이라는 긍정적인 평가가 크다.

▲ 사우디아라비아가 마침내 외국인 관광객을 허용한다. 출처= Life in Saudi Arabia

[미국]
■ 위워크 “신규 임대계약 중단, 수 천명 정리해고, 전용 제트기도 팔아"

- 사무실 공유업체 위워크가 수익성에 대한 의문이 커지는 가운데 부동산 소유주와의 신규 임대 계약 체결을 중단했다고 26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보도.

- FT는 위워크의 모기업인 위컴퍼니가 몇 주 안에 1만 2000명의 직원 중 수 천명을 해고하기로 한 데 따라 이번 신규임대동결 결정이 내려졌다고 전해. 노이만과 가까운 20여명의 고위직 간부도 구조 조정될 것으로 알려져.

- 앞서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위워크가 지난해 6000만 달러(720억원) 주고 구입한 걸프스트림 G-650 개인용 제트기도 매물로 내놨다고 보도. 작은 스파가 딸려 있던 노이만의 사무실도 정리 중이라고.

- 위워크는 111개 도시에서 500개 넘는 사무실을 운영하면서 지난해 16억달러의 손실을 발생. S&P글로벌 분석가들은 위워크의 신용등급을 부적격 등급인 '정크' 수준으로 내려.

- 위워크는 내년 소프트뱅크로부터 15억달러의 투자를 받을 계획이고 월가 은행으로부터도 30~40억 달러의 대출을 받고 싶어 하지만 은행들은 위워크가 자본을 조달해야 대출해주겠다는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고.

■ 美 안보전문가 "中 희토류 우위, 2년 뒤면 사라질 것"

- 중국이 첨단기술 제품 생산에 필수 원료인 희토류의 대미 수출제한 경고를 해온 가운데 2년 뒤 중국의 희토류 우위가 사라질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

- 미국의 안보전문가 마티즌 래서 신미국안보센터(CNAS) 연구원은 27일 미국의소리(VOA)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주장.

- 그는 “미국은 현재 희토류 수입원 다원화에 주력하고 있으며 특히 호주 등과의 협력을 추진 중”이라면서 "미국이 중국 이외 지역에서 희토류 광산 개발과 가공 시설 구축에 성공한다면 중국의 우위는 2년뒤 사라질 것"이라고 밝혀.

- 앞서 25일 중국 해관총서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8월 대미 희토류 수출은 452t으로 전년 동기 대비 6.2% 증가. 월간 수입량으로는 2017년 1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 이에 대해 미국 기업들이 중국의 수출 제한 조치 가능성을 고려해 희토류 재고를 늘이는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 미국과 호주는 지난 20일 희토류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하고 협조계획을 발표한 바 있어.

[아프리카]
■ 이집트 국민들 거리로 “경제 무너져, 대통령 물러나라"

- 이집트에서 지난 주말부터 수도 카이로와 알렉산드리아 등 주요 도시에서 반정부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고 BBC등이 26일(현지시간) 보도.

- 이번 시위는 스페인에 망명 중인 한 이집트 사업가가 SNS를 통해 이집트 정부의 대규모 비리를 폭로하며 반정부 시위를 촉구하면서 시작됐다고.

- 최근 몇 년 동안 이집트에서는 시위 자체가 원천 봉쇄돼 와. 2014년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이 국가 비상사태를 유지하며 시위를 금지하고 비판 언론인과 인권운동가를 대거 체포해 왔기 때문.

- 하지만 청년 실업률은 30%에 달하는 데다 1억 인구의 3분의 1이 극빈층에 허덕이고 있고, 최근 물가까지 지속적으로 폭등하면서 여론이 폭발한 것.

- 반정부 시위는 이번 주까지 계속 예고돼 있어 이집트 정부가 강경 진압으로 대응할 경우 대규모 사상자가 나올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 청년 실업률은 30%에 달하는 데다 1억 인구의 3분의 1이 극빈층에 허덕이고 있고, 최근 물가까지 지속적으로 폭등하면서 이집트 국민들이 거리 시위에 나섰다. 출처= Al Jazeera

[중국]
■ 중국 양돈산업 붕괴 “피해 170조 원”

- 지난해 8월 중국에서 처음 발생한 아프리카돼지 열병은 발생 아홉 달 만에 대륙 전체로 확대되며 현재까지 피해가 170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돼.

- 양돈 농민과 시민들의 인식 부족으로 초동 방역에 실패한 게 결정적 원인. 방역 점검이 늦어 돼지가 죽고 나서야 감염이 확인되기도 하고 유통금지 명령도 지켜지지 않아.

- 세계 최대 돼지고기 소비국 중국은 현재 양돈산업이 거의 붕괴상황까지 진행. 중국농업대학은 중국 양돈업계 직접 손실이 1조 위안(170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

- 전 세계 돼지고기의 절반을 소비하는 중국의 돼지고깃값도 천정부지로 뛰어 1년 전 보다 2배 오른 상황.

- 1920년대 아프리카에서 시작된 아프리카돼지 열병은 1960년대 유럽으로 번졌다가 아시아에선 지난해 8월 중국에서 첫 발생했고, 이후 몽골, 베트남, 캄보디아, 그리고 홍콩과 북한, 필리핀, 한국까지 확산되고 있어.

■ 中, '이제는 주요 무기 수출국'

- 세계 2위 국방비를 지출국 중국이 주요 무기 수출국으로 부상하면서 머지않은 시기에 중국산 무기가 러시아산 무기를 대체할 가능성이 있다고 CNBC가 26일(현지시간) 보도.

- 스톡홀름 국제평화연구소(SIPRI)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중국이 미국과 러시아, 프랑스, 독일과 함께 가장 큰 무기 수출국 중 하나로 성장했다는 것.

- 이들 5개 국가의 무기 수출량은 전세계 무기 수출의 4분의 3을 차지. 중국은 지난 12년 동안 아시아와 중동, 아프리카 국가를 중심으로 162억발의 탄약을 수출한 것으로 집계.

- 2007년 이후 중국으로부터 가장 많은 무기를 수입한 나라는 파키스탄, 방글라데시, 미얀마 순. CNBC는 이것이 인접국들을 경제벨트를 묶으려는 중국의 '일대일로’ 프로젝트의 일부라고 설명.

- 그러나 SIPRI는 "인도나 호주, 한국, 베트남 등 주요 무기 수입국들은 정치적 이유로 중국산 무기를 조달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밝혀.

홍석윤 기자  |  syhong@econovill.com  |  승인 2019.09.27  18:37:53
홍석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홍석윤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