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 Daily Pharma
JW중외제약, ‘통풍치료제’ 기술이전…총 계약금 836억원 규모확정 계약금 60억원
▲ JW중외제약이 통풍 치료제 기술이전에 성공했다. 사진=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기자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JW중외제약이 지난해 아토피 치료제 기술이전에 이어 통풍 치료제를 기술이전한다.

JW중외제약은 27일 중국 심시어 파마슈티컬 그룹의 계열사인 난징 심시어 동유안 파마슈티컬과 통풍 치료제 ‘URC102’에 대한 라이선스-아웃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심시어는 이번 계약을 통해 URC102에 대한 중국(홍콩, 마카오 포함) 시장에서의 독점적 개발 및 상업화 권리를 획득하게 됐다. 중국을 제외한 나머지 국가에 대한 권리는 JW중외제약이 보유한다.

JW중외제약은 계약에 따라 심시어로부터 확정된 계약금 5백만달러(약 60억 원)와 임상개발, 허가, 상업화, 판매 등 단계별 마일스톤으로 최대 6500만달러(약 776억원)를 순차적으로 받게 된다. 총 계약규모는 7000만달러로 한화로는 약 836억원이다.

JW중외제약은 이와 별도로 제품 출시 이후에는 심시어의 순 매출액에 따라 두 자릿수 비율의 로열티도 받게 된다.

URC102는 배출저하형 통풍에 유효한 신약후보물질로 요산 배출을 촉진시키는 작용기전을 갖고 있다. JW중외제약은 총 140명의 통풍 환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URC102의 임상 2a상에서 높은 안전성과 혈중 요산수치 감소효과를 입증했다. 해당 치료제는 한국에서 임상 2b상이 진행되고 있다.

통풍은 요산이 체내에 너무 많이 생성되는 ‘과다생성형’과 요산이 제대로 배출되지 않는 ‘배출저하형’으로 구분된다. 통풍 환자 중 약 90%가 ‘배출저하형’으로 알려져 있다. 기존의 배출저하형 통풍 치료제는 부작용 문제로 처방에 제한이 있다. 통풍과 관련해 안전하고 효과적인 신약에 대한 환자들의 미충족 수요가 높다.

심시어 파마슈티컬 그룹은 종양, 신경, 염증·면역 질환 분야의 중개의학과 혁신신약 연구센터를 보유하고 있는 연구개발(R&D) 중심의 제약사다. 심시어가 개발한 치료제는 우수한 마케팅 역량을 통해 중국에서 선도적인 시장 점유율 확보하고 있다. 심시어는 또 글로벌 제약사와의 광범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전개하는 등 오픈 이노베이션을 기반으로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심시어는 URC102 도입을 통해 중국시장에서의 통풍 시장을 새롭게 개척해 나갈 계획이다. 전세계 통풍 환자 약 3500만명 중 중국 환자가 약 1400만명으로 추정되고 있다. 약 40% 규모다. 2017년 아이큐비아 자료 기준 중국 통풍 치료제 시장은 1억514만달러로 세계 시장 26억6811만 달러의 4%에 불과해 성장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분석되고 있다.

심시어의 왕펭 개발총괄책임자는 “URC102은 기존 치료제보다 안전하면서 혈중 요산 강하효과가 우수해 요산배출을 촉진시키는 URAT-1 저해제 중 계열 내 최고 신약(Best-in-Class)로 평가된다”면서 “심시어의 R&D 능력을 바탕으로 URC102의 개발을 신속히 마무리해 통풍으로 고통 받고 있는 중국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옵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JW중외제약은 이번 계약으로 URC102의 우수성을 통풍 시장의 블루오션으로 주목받고 중국에서 인정받게 됨에 따라 다른 국가에 대한 기술 수출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글로벌 제약사를 대상으로 협상을 진행하는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열고 글로벌 기술이전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이성열 JW중외제약 개발본부장은 “잠재적 성장성을 고려해 중국을 1차 타깃으로 전략적 기술 제휴 사업을 전개해 왔다”면서 “신약개발과 마케팅·영업 역량이 모두 뛰어난 심시어를 파너사로 선정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최근 통풍 치료제의 부작용 이슈로 안전하고 효과적인 신약에 대한 수요가 높고 관련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만큼 URC102의 글로벌 진출 기회를 더욱 다각적으로 모색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아플 통(痛), 바람 풍(風)’ 말 그대로 ‘바람만 스쳐도 엄청난 통증을 느낀다’는 통풍은 기름진 음식을 자주 먹는 상류층 사람들이 걸린다는 의미로 ‘황제병’, ‘귀족병’이라는 별칭이 있는 질환이다. 현대 시대에는 서구화된 식습관의 변화로 많은 사람이 앓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의료 빅데이터 개방시스템에 따르면 한국에서 통풍 진료를 받은 환자의 수는 2014년 기준 30만 8725명에서 2018년 43만 953명으로 4년 새 39.6%나 증가했다.

한편 글로벌 시장조사 기관인 그랜드 뷰 리서치(Grand View Research)가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약 3조원 규모인 글로벌 통풍 치료제 시장은 2025년께 약 10조원 규모로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19.09.27  18:17:19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