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AR
현대차-제로원, 창의 인재의 축제 ‘제로원데이’ 개최26일~28일 현대차 구(舊) 원효로서비스센터 부지에서 개최
스타트업·예술가 참여한 비지니스 모델
   
▲ 상상력과 창의력에 기반한 다양한 콘텐츠로 대중과 소통하는 '제로원데이 2019'가 현대차 주최로 개최됐다. 사진은 26일 행사에 참석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사진 앞 줄 가운데)와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앞 줄 왼쪽)의 모습.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이코노믹리뷰=김덕호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후원하는 제로원(ZER01NE)이 상상력과 창의력에 기반한 다양한 콘텐츠로 대중과 소통하는 '제로원데이(ZER01NE Day) 2019'를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제로원은 창의인재를 위한 생태계를 만들겠다는 목표로 지난해 3월 서울시 서초구 강남대로에 오픈한 신개념 오픈 이노베이션 플랫폼이다.

오는 28일까지 개최되는 제로원데이는 실력 있는 예술가와 개발자, 그리고 스타트업 등 다양한 창의인재들이 참여한다. 자신들의 프로젝트와 비즈니스 모델을 대중에 선보이고, 적극적인 소통 및 교류를 통해 창의인재로서의 잠재력을 극대화하는 축제의 장이다.

올해 제로원데이는 ‘모든 것의 무경계(Borderless in Everything)’라는 큰 테마 아래 ▲평평한 세계▲멀티 휴머니티 ▲유동하는 모빌리티 등 3가지 주제로 공간 및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26일부터 28일까지 현대자동차 구 원효로서비스센터 부지에서 열린다.

   
▲ 관람객들이 파괴적 혁신을 경험할 수 있는 브레이크 보더(Break Border) 이벤트에 참여해 즐기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모든 것의 무경계라는 테마는 예술과 기술, 그리고 산업의 경계가 완전히 허물어 질 때 비로소 새로운 세상이 만들어 지며, 진정한 오픈 이노베이션은 한계 없는 만남과 협업으로 이루어진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제로원은 이번 행사를 통해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다양한 창작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 창작자와 일반 대중의 경계를 허물고 모두가 함께 어울리는 소통의 장을 만들었다.

이를 통해 현대차그룹은 제로원데이가 창의인재들 간 신규 네트워크 구축을 유도하고 새로운 오픈 이노베이션의 기회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보다 성숙한 스타트업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일조할 것으로 봤다.

그 외에도 이번 제로원데이에는 빈지노, 혁오 등 실력파 뮤지션들의 음악 공연 등 관람객들의 이목을 집중 시킬 다양한 즐길 거리가 제공되며, 모든 행사는 누구나 무료로 입장이 가능하다.

   
▲ 관람객들이 디자이너 서성협씨의 작품 을 감상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김덕호 기자  |  pado@econovill.com  |  승인 2019.09.26  16:46:18
김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덕호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