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NVEST
KB증권, KB 코스피 분할매매 ETN 신규 상장오는 27일 상장 예정

[이코노믹리뷰=정다희 기자] KB증권은 오는 27일 KB 코스피 분할매매 ETN을 유가증권시장에 신규 상장한다고 25일 밝혔다.

ETN(Exchange Traded Note, 상장지수증권)은 추종하는 기초지수의 수익률을 지급하기로 약속하는 파생결합증권으로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돼 자유로운 매매가 가능한 상품이다.

KB 코스피 분할매매 ETN은 시장 하락 시 코스피200 추종 ETF를 분할매수해 평균단가를 낮추고 상승 시 ETF를 분할매도해 수익을 실현한다. KB증권은 이러한 분할매매 전략이 코스피200 벤치마크 대비 기대 수익률을 높이고 변동성을 줄이는데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ETN은 매년 1월과 7월 첫 영업일에 ETF와 현금에 각각 50%씩 투자 후 코스피200 관찰수익률에 따라 ETF와 현금 비중을 조절하는 Wise 코스피 분할매매 5%/1% 6M 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활용한다. 코스피200 관찰수익률이란 매년 12월과 6월 마지막 영업일 종가 대비 코스피200의 누적수익률을 일단위로 산정한 값이다.

ETF와 현금의 비중은 코스피200 관찰수익률의 ±10% 범위 내에서 1% 변동할 때마다 5%씩 조절해 0 ~ 100% 범위의 ETF를 전략적으로 보유한다. 보유 현금에 대해서는 91일 만기 CD(양도성예금증서) 이자수익을 얻을 수 있다.

KB 코스피 분할매매 ETN은 ETF 매매수익이 과세표준에 산입되지 않아 투자수익에 대한 절세효과가 있고, ETF의 분배금을 지수에 재투자해 배당소득의 이연 효과도 누릴 수 있다.

서진희 KB증권 Equity본부장은 "KB 코스피 분할매매 ETN은 분할매수분할매도 전략으로 ETF 매수매도 타이밍으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고 박스권 장세에서 코스피200 대비 우수한 성과를 기대할 수 있는 상품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아이디어를 통해 시장성 있는 상품을 지속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상장 후 최종거래일은 2029년 9월 13일이며 이후에는 상장 폐지된다. 발행수량은 총 100만 주이고 총 보수는 0.7%로 매일 최종지표가치(IV)에 일할 반영된다. KB 코스피 분할매매 ETN은 투자 결과에 따라 원금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정다희 기자  |  jdh23@econovill.com  |  승인 2019.09.25  10:44:26
정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정다희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