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에어프레미아, ‘여행의 설렘’ 담은 동체디자인 공개항공기 동체 외관도장 리버리 확정… 동 틀 녘 하늘 형상화

[이코노믹리뷰=이가영 기자] 에어프레미아는 24일 첫 항공기의 동체 디자인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 출처=에어프레미아

에어프레미아의 로고인 비행기 창문을 디자인의 컨셉으로 잡았다. 창문 모양을 닮은 로고는 에어프레미아가 단순한 여객운송사업자가 아닌 고객의 진정한 여행 동반자가 되겠다는 목표를 세움에 따라 탄생했다. 창문 밖으로 보이는 풍경을 통해 여정의 설렘을 느끼는 고객의 관점에서 서비스를 디자인한다는 설명이다.

동체 디자인에는 에어프레미아의 브랜드 색상이 사용됐으며 꼬리와 엔진에만 컬러를 집중시켜 주목도를 높였다. 새벽 푸른 창공을 뚫고 떠오르는 태양을 연상시키는 남색과 주황색 두 가지다. 꼬리를 감싸고 내려오는 곡선의 각도는 심볼의 각도와 동일하게 디자인해 조형적인 우아함을 더했다.

에어프레미아 관계자는 “항공 여행 시 떠오르는 대표적 이미지인 비행기 창문 로고를 통해 여정의 처음과 끝을 편안함으로 채워, 승객들이 여정의 설렘에만 집중하도록 돕고자 하는 마음을 담았다”고 말했다. 

한편, 에어프레미아는 2020년 9월 취항을 목표로 운항증명(AOC) 등 필요한 제반 절차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지난 3월에는 보잉 787-9 신조기 3대에 대한 리스계약을 완료했으며, 2021년 추가 기재도입을 위해 복수의 리스사 및 보잉사와 협상을 진행 중이다. 내년 취항 예정지는 베트남 하노이와 호치민 등이며 2021년부터는 미국 서부의 로스엔젤레스(LA)와 산호세에도 취항할 계획이다.

이가영 기자  |  young@econovill.com  |  승인 2019.09.24  09:18:38
이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가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