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LH, 베트남 흥이엔성에 '스마트 도시 한류' 전파스마트시티 시범사업 제안 등 베트남 최초 한국형 신도시 사업참여 기반 확보
   
▲ '스마트시티 개발 협력을 위한 전략적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LH 변창흠 사장(사진 오른쪽) 및 웅우엔 반 퐁 흥이엔성 성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출처 = LH

[이코노믹리뷰=신진영 기자] LH는 20일 서울시 강남구 소재 LH 서울지역본부에서 베트남 흥이엔성과 '스마트시티 개발 협력을 위한 전략적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LH 관계자는 "스마트시티 개발 관련 정책, 기술개발 등 폭넓은 분야에 있어 상호간 전략적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베트남 최초 한국형 신도시 개발사업 추진을 위한 교두보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날 체결식을 위해 흥이엔성에서는 응우엔 반 퐁 성장 및 쩐 반 뀌 지방의회 부의장등이 방한했으며, 이번 MOU에 따라 양 기관은 향후 흥이엔성에 도입하기 위한 스마트시티 기술 개발 및 적용분야 등에 있어 상호간 교류하고 협력하기로 했다.

단기간에 성공적인 도시개발을 이룩한 한국형 스마트시티 모델에 베트남과 같은 개발도상국이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스마트시티는 자연친화적 기술과 첨단 ICT 기술을 이용해 기후변화, 환경오염, 산업화 도시화에 따른 비효율 등을 해결할 수 있는 도시다.

   
▲ 출처 = LH

베트남 흥이엔성은 118만명의 인구를 보유한 도시로, 베트남 북부 박닌~하노이~하이퐁으로 이어지는 핵심 삼각 경제벨트에 속해 있어 외국인 투자의 지속적인 증가로 경제성장을 달성하고 있는 베트남 핵심 성장거점 가운데 하나다.

LH는 흥이엔성에 추정 사업비 약 720억원, 면적 1.4km(약 140ha) 규모의 한-베 경제협력 산업단지 개발사업을 추진중이다. 지난 8월 '예비 시행약정서'를 체결했으며, 2020년 착공 예정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한국의 스마트 시티 기술과 노하우가 세계로 발돋움할 수 있는 계기가 되면서, 베트남은 이를 활용해 경제성장을 지속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신진영 기자  |  yoora29@econovill.com  |  승인 2019.09.22  11:00:00
신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신진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