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소비자
CJ오쇼핑, 육아용품 렌털 '묘미 베이비패스' 단독 론칭월 6만9000원에 육아용품 3종 렌털
   
▲ CJ ENM 오쇼핑부문은 육아용품 묶음 렌털 서비스 ‘묘미 베이비패스’를 단독 론칭한다. 출처=CJ ENM 오쇼핑부문

[이코노믹리뷰=박자연 기자] 국내 렌털 시장이 40조원 대로 급성장한 가운데, CJ ENM 오쇼핑부문이 TV홈쇼핑업계 최초로 ‘묶음 렌털’ 상품을 줄줄이 선보인다. 정수기·안마의자로 대표되던 렌털 상품이 최근 대형 가전제품이나 생활용품으로 다변화되고 있는 만큼, 한 번에 여러가지 상품을 렌털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여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한다는 방침이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육아용품 렌털 서비스 ‘묘미 베이비패스’를 CJmall에서 단독 판매하고, T커머스 채널인 CJ오쇼핑플러스에서도 선보일 예정이다. 묘미 베이비패스는 월 6만9000원에 젖병소독기·보행기·유모차·킥보드 등 자녀 월령에 따라 필요한 3가지 용품 및 완구를 렌털할 수 있는 서비스다.

신생아부터 48개월까지 필요한 160여개의 상품이 마련돼 있으며, 자녀의 월령과 상황에 맞춰 매월 1개의 상품을 무료로 교환할 수 있다. CJ 단독 상품인 6·12개월 구독권 구매 시 각각 25%(5만1750원 꼴), 29%(월 4만9286원 꼴) 할인가에 이용할 수 있다.

CJ ENM 오쇼핑부문 렌털사업팀 장혜림 MD는 “최근 ‘육아는 장비빨’이라는 신조어가 나올 정도로 육아용품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면서 “묘미 베이비패스 이용 시 구매 대비 50% 이상 저렴한 가격에 필요한 제품을 이용할 수 있어 육아로 인한 가계 부담을 줄이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CJ ENM 오쇼핑부문은 삼성전자의 대표 생활가전 6종 중 여러 상품을 동시 렌털할 수 있는 상품을 선보인 바 있다. CJ ENM 오쇼핑부문이 렌털 시장 성장세에 주목해 삼성전자에 역 제안한 상품으로, 8월 21일 첫방송 이후 현재까지 약 7000건 가량의 주문이 쏟아졌다. 이 중 2개 이상의 상품을 동시에 계약한 비중이 55%에 달했으며 3개 제품을 렌털한 소비자도 25%나 차지했다.

이에 CJ ENM 오쇼핑부문은 오는 24일 오후 8시45분에 삼성전자 묶음 렌털 상품 판매 방송을 진행한다. 3개 제품을 이용하는 고객에게는 82만5000원 상당의 삼성 무선 청소기를 증정하며, 2개 이용 고객에게도 30만원 상당의 삼성 공기 청정기를 사은품으로 증정한다. 제휴카드로 월 이용료를 결제 시 월 1만3000원씩 최대 78만원까지 할인 받을 수 있으며, 5년 무상 A/S서비스도 제공한다.

CJ ENM 오쇼핑부문 렌털사업팀 정택민 MD는 “고가의 가전 제품을 저렴한 월 이용료로 구매할 수 있는 데다, 정기적인 제품 유지보수도 받을 수 있어 렌털 상품을 선호하는 고객들이 점점 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고객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다양한 렌털 상품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자연 기자  |  nature@econovill.com  |  승인 2019.09.19  11:17:34
박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자연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