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CJ헬스케어 신약 ‘케이캡’ 인도네시아 공략 박차인도네시아에 5년 동안 완제품 공급…총 21개국 진출
   
▲ 강석희 CJ헬스케어 대표(왼쪽 중앙)와 마이클 칼베 대표(오른쪽 중앙)가 관계자들이 계약식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출처=CJ헬스케어

[이코노믹리뷰=황진중 기자] CJ헬스케어가 자체 개발한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정’이 인도네시아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CJ헬스케어는 18일 인도네시아 제약사인 칼베와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정을 인도네시아에 독점 공급하는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수출 계약으로 한국 30호 신약 케이캡정은 한국 및 중국, 베트남, 중남미 17개국과 인도네시아까지 총 21개국에 진출하게 됐다.

씨제이헬스케어는 계약에 따라 출시 후 5년 간 칼베 사에 케이캡정 완제품을 공급한다. 칼베 사는 인도네시아에서 케이캡정의 독점 판매권을 갖는다. 

케이캡정이 진출할 인도네시아에는 약 2억 7000만명이 살고 있다. 이 국가는 세계에서 4번째로 인구가 많은 나라다. 인도네시아 의약품 시장 규모는 2017년 기준 10조 9800억원 수준으로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에서 가장 큰 시장을 보유하고 있다. 현지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시장은 2017년 기준 약 1200억원 규모다.

칼베는 동남아시아 1위이자 인도네시아 1위의 제약사다. 이 기업은 2017년 기준 연 매출 1조 5000억원을 기록했다. 인도네시아 내 PPI계열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시장에서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새로운 작용기전인 칼륨 경쟁적 위산분비 차단제(P-CAB, potassium competitive acid blocker)를 나타내는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정은 한국 30호 신약으로 허가 받고 올해 3월 한국에 출시됐다.

출시된 지 5개월 만인 지난 7월까지 누적 처방액 102억 원을 기록한 케이캡은 최근 미란성, 비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 외에 위궤양을 적응증으로 추가해 위식도역류질환 시장에서 블록버스터 신약으로 자리 잡고 있다.

강석희 CJ헬스케어 대표는 “이번 계약으로 케이캡정은 한국을 포함해 중국, 베트남, 중남미 17개국, 인도네시아 등 21개국에 진출했다”면서 “한국에서 환자와 의료진들에게 뜨거운 환영을 받으며 신약으로써의 가치를 인정받은 만큼 글로벌 시장에서도 블록버스터로 성공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황진중 기자  |  zimen@econovill.com  |  승인 2019.09.18  18:27:02
황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진중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