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 스타트업
묻지마 투자 사기...업비트 막는다사전 체크리스트 고객센터 도입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글로벌 표준 암호화폐 플랫폼인 업비트가 투자시 유의사항을 담은 ‘고객상담 사전 체크리스트’를 자사 고객센터인 업비트 라운지 상담과정에 도입한다고 18일 밝혔다. 고객의 묻지마 투자 사기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행보다.

국내 암호화폐 시장은 아직 인허가 제도 부재로 검증되지 않은 거래소들이 활동 중이며, 이를 통해 가치가 없는 암호화폐가 발행되고 투자자가 모집되는 등 피해 사례가 속출해 왔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가이드 라인을 마련하는 방식으로 선제적 조치에 나서는 것으로 보인다.

   
▲ 업비트의 행보에 시선이 집중된다. 출처=업비트

업비트는 암호화폐 투자 전 꼭 확인해야 할 체크사항을 공개하고 이를 고객상담 과정에 포함해 투자자들이 다단계나 유사수신 사기에 휘말리지 않도록 사고 예방에 힘쓰게 됐다. 체크리스트는 총 5개며 암호화폐 거래소가 아닌 장소에서 열리는 설명회에 참석해 거래소 가입을 권유 받았을 경우, 지인에게 투자를 권유해 성공하면 소개수당이나 배당 등 보상을 지급받기로 한 경우 사기에 해당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투자하려는 암호화폐가 업비트에 상장 예정이라는 설명을 들었을 때 이 또한 경계해야 하며 암호화폐 발행 업체가 업비트와 제휴 관계라고 할 경우 반드시 투자 전 업비트 고객센터에 문의해 사실관계를 확인할 것을 권장했다. 마지막으로 투자하려는 암호화폐가 거래소에서 발행하는 종류로 안내 받을 시 해당 거래소 사이트에 거래량, 소재지, 보안인증 표기 등 기본 정보가 누락되어 있거나, 메뉴를 클릭해도 화면이 작동하지 않을 경우 전형적인 금융사기에 해당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업비트는 이 외에도 금융권 수준의 KYC(고객신원확인), AML(자금세탁방지)를 비롯해 사이트와 공식 소셜미디어 채널 등을 활용한 금융사기 예방 적극 안내하는 노력을 이어가고 있다. 피싱사이트 피해 근절을 위한 로그인 알림 기능 제공 등 깨끗한 암호화폐 거래 시장을 만들어 나가기 위한 활동으로 업계의 이정표가 되고 있다는 평가다.

두나무 관계자는 “암호화폐와 관련된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투자자 보호와 함께 시장 정화에 앞장서기 위해 사전 체크리스트를 도입하게 됐다”며, “금융사기가 의심되거나 피해가 발생했을 경우 관련 금융기관 및 수사기관에 즉각 신고해 사고를 줄이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9.09.18  10:11:21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