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BIO
시지바이오 '노보시스', 인도에 364억원 공급 계약 체결골형성 단백질 골대체제 ‘노보시스’, 중남미 등 해외 진출 가속화
   
▲골형성 단백질 골대체제 ‘노보시스’. 출처=시지바이오

[이코노믹리뷰=최지웅 기자] 의료기기 전문 기업 시지바이오는 인도 이리스 라이프사이언스社와 3000만 달러(한화 약 364억원) 규모의 골형성 단백질 골대체제 ‘노보시스’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노보시스는 골형성 촉진 단백질인 ‘rhBMP-2’(recombinant human Bone Morphogenetic protein-2)에 캐리어로 합성골을 접목시킨 제품이다. 뼈가 손상되었을 때 인체 내 줄기세포를 골세포로 분화시켜 새로운 뼈가 생성되는 것을 촉진해 주는 역할을 한다.

rhBMP-2는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기술력과 원천기술을 인정받아 ‘네보테르민’이라는 국제 일반명을 획득했다.

그동안 국내 일부 기업이 골형성 촉진 단백질 제품을 출시한 바 있지만, 허가 적응증은 치과 영역에 국한됐다. 노보시스는 척추 유합술에서 허가용 임상을 성공적으로 종료했고, 국내 최초로 정형외과 영역에서 허가 적응증을 획득했다. 또 GMP 수준을 갖춘 대웅제약 생산 시설에서 제조한 고순도 제품으로 신뢰성을 더했다.

인도 아메다바드에 본사를 두고 있는 이리스 라이프사이언스는 지난 2007년 설립된 신생회사다. 뉴델리를 비롯한 인도 주요 도시에 판매 지사를 두고 있으며 연 매출은 3000억원 규모다.

현재 치료 재료 및 병원 의료 장비 등을 전문으로 취급하고 있으며, 중점 사업 영역은 심혈관 질환·당뇨병학·소화기내과·일반외과·신경외과 등으로 다양하다. 2000명 이상의 직판 영업 조직을 갖추고 있는 회사로, 인도 시장에서 빠른 확장과 성장을 지속하고 있는 주요 제약사 중 하나로 꼽힌다.

이리스 라이프사이언스는 이번 계약을 통해 향후 노보시스를 중심으로 정형·척추신경외과 분야의 사업 확장을 계획하고 있다.

시지바이오 유현승 대표는 “노보시스는 글로벌 의료기기 공룡기업 메드트로닉이 독점하고 있는 골형성단백질 기반의 골재생 치료제 ‘인퓨즈’(Infuse)를 뛰어넘기 위해 13년간의 연구를 통해 개발된 제품”이라며 “시지바이오의 첨단 단백질 전달체 기술을 적용해 유효성을 높이고 안전성을 극대한 바이오 융합 의료기기”라고 말했다.

이어 “인도·브라질 외에도 미국·일본·호주 시장 진입 또한 진행 중이며, 이를 시작으로 전 세계 국가로 진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시지바이오는 인도 이리스 라이프사이언스와의 공급 계약 체결과 동시에 노보시스의 중남미 시장 진출도 이뤄냈다. 최근 브라질 제약사와 연 300만 달러(한화 약 36억4000만원) 규모의 노보시스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또 콜롬비아에서 국내 업체 최초로 정형·신경 사용을 적응증으로 노보시스를 정식 등록했다.

최지웅 기자  |  jway0910@econovill.com  |  승인 2019.09.16  10:50:52
최지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지웅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