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아이폰11] 150개 나라 119 부르는 애플워치5GPS 기준 399달러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애플이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신제품 공개 이벤트를 연 가운데, 애플워치5가 전격 공개됐다.

다양한 색감,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눈길을 끈다. 손목을 틀 수 없을 때 디스플레이를 움직일 수 있다. 내장 나침반 기능도 들어갔다. 자기가 서있는 방향을 확인할 수 있다. 위도 및 경도, 높이도 확인할 수 있다. 100% 재활용 알루미늄으로 제작된다.

긴급기능도 강화됐다. 추락경고 및 긴급 SOS 기능이 눈길을 끈다. 측면 버튼을 길게 누르기만 하면 150개 나라에 긴급전화를 걸 수 있다. 외국에 나가도 버튼을 누르면 국내의 119와 같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 애플워치5가 공개됐다. 출처=갈무리
   
▲ 애플워치5가 공개됐다. 출처=갈무리
   
▲ 애플워치5가 공개됐다. 출처=갈무리

GPS 버전 기준 399달러부터 시작한다. 셀룰러 모델은 499달러부터다. 9월 20일부터 배송이 시작된다.

애플워치5와 함께 전작을 저렴하게 판매하는 로드맵도 공개됐다. 애플워치3의 경우 GPS 기준 199달러로 인하한다.

다만 전작인 애플워치4는 심박도 측정 등 놀라운 기술로 무장했으나, 공개된 애플워치5는 그 이상의 특이점을 보여주지는 못했다는 평가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9.09.11  02:46:45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