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KT, 라이다기반 비전GPS 개발 성공정밀측위 기술로 자율주행 시대 노린다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KT가 라이다 기반의 정밀측위 기술인 비전GPS 개발에 성공했다고 10일 밝혔다.

비전GPS는 라이다 센서와 고정밀GPS를 결합해 어디서나 정확한 위치를 측위하는 기술이다. 기존 고정밀GPS와 비교해 도심지에서도 라이다 센서를 활용해 수십 센티미터까지 위치 정확도를 유지할 수 있다. 차량 이동시 라이더 영상에서 추출된 특징점의 변화를 인식해 이동거리와 위치를 산정하는 방식으로 도심지역의 3D 영상 데이터베이스를 별도로 구축할 필요가 없으며 카메라를 활용하는 방식과는 달리 날씨나 조도에 영향을 받지 않고 안정적인 측위가 가능하다.

   
▲ KT가 비전GPS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출처=KT

자율주행차 시대에 가장 필요한 기술이다. 당장 자율주행차가 작동하려면 주변 사물과 도로를 파악해야 하며 이 과정에서 자율주행차량의 정확한 위치확인이 필수다. 이 지점에서 비전GPS는 엄청난 위력을 발휘할 전망이다.

KT는 지난 8월 실시간 이동측위 위치정보시스템인 GPS-RTK(Real Time Kinematic)를 먼저 상용 적용해 자동차 전용도로나 외곽도로에서 자율주행이 가능한 수십센티 수준의 위치 정확도는 이미 확보한 상태다. 현재 GPS-RTK 보정정보 인프라를 KT 네트워크에 적용했으며, 소프트웨어 기반의 저가 GPS-RTK 수신기를 개발 완료해 이를 제주 C-ITS 실증 사업에서 사용되는 3000대의 렌터카 차량에 우선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KT 인프라연구소 이선우 소장은 “KT는 지난 수 년간 정밀 측위 기술 개발을 위해 노력해 왔다.”며, “이번 비전 GPS 기술 개발은 그러한 노력의 결과이며, 이 기술이 자율주행차에 적용될 경우 모든 차량이 지금보다 안정적으로 도심에서 주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9.09.10  10:35:44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