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PLAY G
넥슨, 허민 대표 게임 개발 참여…원더홀딩스에 3500억원 투자양사 전략적 파트너 관계 구축

[이코노믹리뷰=전현수 기자] 넥슨이 ‘던전앤파이터의 아버지’로 통하는 허민 원더홀딩스 대표와 함께 변화를 모색한다. 넥슨은 허민이 이끄는 원더홀딩스에 3500억원을 투자하는 한편 허민 대표를 넥슨의 외부 고문으로 두고 게임 개발을 함께 한다.

넥슨은 원더홀딩스에 전략적 투자를 단행, 신주인수 방식으로 지분을 확보한다고 9일 밝혔다. 총 투자 금액은 3500억원이며 지분률은 11.1%다. 

   
▲ 판교에 위치한 넥슨 사옥. 출처=이코노믹리뷰 임형택 기자

2009년 허민 대표가 설립한 원더홀딩스는 e커머스 플랫폼 ‘위메프’와 게임 개발사 ‘원더피플’, ‘에이스톰’ 등을 소유한 지주회사다.

이번 투자를 통해 넥슨과 원더홀딩스는 양사 성장을 위해 전략적 파트너 관계를 구축한다. 넥슨은 원더홀딩스 산하 게임개발사인 원더피플과 에이스톰의 게임 개발과 라이브 서비스에 협력하고, 허민 대표는 넥슨의 외부 고문으로 넥슨의 전반적인 게임 개발에 참여한다.

허민 대표는 네오플을 창립해 글로벌 히트작 ‘던전앤파이터’를 개발하고, 이후 위메프 창업을 통해 국내 e커머스 시장의 기틀을 닦았다. 또한 에이스톰과 원더피플에서 총괄프로듀서로 게임개발을 진두지휘하는 등 게임 개발에 대한 오랜 경험과 사업적 안목을 비롯한 통찰력 있는 시각을 갖추고 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넥슨코리아 이정헌 대표이사는 “원더홀딩스의 자회사들은 게임 및 e커머스 등 다방면에서 새로운 시도를 이어가며 뛰어난 성과를 거두고 있어 넥슨이 추구하는 방향과 맞닿아 있다”며 “특히 게임에 대한 허민 대표의 높은 열정과 통찰력은 앞으로 넥슨의 차별화된 경쟁력 제고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넥슨 CI. 출처=넥슨
   
▲ 원더홀딩스 CI. 출처=넥슨

전현수 기자  |  hyunsu@econovill.com  |  승인 2019.09.09  16:41:19
전현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전현수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