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IT > IFA
[IFA 2019] 송대현 LG전자 사장, 프리미엄 생활가전 전략 ‘공간’ 제시공간과 결합한 생활가전, LG전자 가전 포트폴리오 확대
   
▲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 사장이 IFA 2019에서 발표를 진행하고 있다. 출처=LG전자

[이코노믹리뷰=황대영 기자]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 사장이 지난 7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공간 가전'이라는 새로운 화두와 함께 가전 포트폴리오를 공간 사업으로 확대하겠다는 사업전략을 밝혔다.

LG전자는 6일 개막한 ‘IFA 2019’에서 인공지능 전시존인 ‘LG 씽큐 홈’을 선보였다. 이곳에서 ‘그레이트 리빙·키친’, ‘홈오피스·홈시네마’, ‘스타일링룸·세탁라운지’ 등 실제 생활공간에서 고객들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춘 공간 솔루션을 제시했다.

최근 밀레니얼 세대가 주요 소비층으로 떠오르고 고객들의 라이프스타일이 변화하면서 가전과 공간에 대한 트렌드도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LG전자는 제품의 디자인뿐만 아니라 기능과 서비스까지도 공간과 조화를 이루는 솔루션을 제시해 프리미엄 가전 트렌드를 선도할 계획이다.

LG전자는 거실과 주방 등 집안의 모든 공간에 품격 있는 아이덴티티를 부여하는 초프리미엄 가전 ‘LG 시그니처’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고 있다.

LG 시그니처는 △기술혁신으로 이룬 압도적인 성능 △본질에 충실한 정제된 디자인 △지금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직관적인 사용성을 갖춘 초프리미엄 가전이다. LG전자는 냉장고, 올레드 TV, 세탁기, 가습공기청정기, 에어컨 등 다양한 LG 시그니처 라인업을 국내에 선보였다.

LG전자는 가구와 가전의 조화가 중요한 빌트인 분야에서도 한발 앞서가고 있다.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는 LG전자가 선보인 초프리미엄 빌트인 주방가전 브랜드다. 혁신적인 성능과 장인정신이 느껴지는 디자인은 물론 차별화된 스마트서비스를 제공한다.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는 최상의 주방을 제공하기 위해 단순히 가전제품을 판매하는 데서 나아가 가전과 가구를 패키징해 주방 공간 전체에 대한 디자인 솔루션을 제공한다. 고객은 자신의 가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공간을 설계할 수 있다.

또 IoT(사물인터넷)·AI(인공지능)과 결합한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연결해 고객들이 언제 어디서나 모든 생활공간에서 차별화된 편리함을 누릴 수 있도록 발전시킬 계획이다.

LG전자는 스마트 가전, 인공지능 플랫폼, 스마트 센서 및 디바이스 등이 유기적으로 연결된 인공지능 스마트홈을 통해 공간의 한계를 뛰어넘는 솔루션을 제시해왔다.

LG전자는 2017년부터 출시한 생활가전 全 제품에 무선인터넷을 탑재해 인공지능 스마트홈 구현을 위한 스마트 가전 인프라를 확보해 왔다. 또 LG만의 독자 인공지능 플랫폼을 비롯해 구글의 ‘구글 어시스턴트’, 아마존의 ‘알렉사’, 네이버의 ‘클로바’ 등 다양한 플랫폼으로 사용자 편의성을 극대화하고 인공지능 플랫폼 경쟁력을 강화해 왔다.

LG전자는 최근 스마트 센서 및 디바이스 분야의 글로벌 강자인 루미社와 전략적 협력관계를 맺고 인공지능 스마트홈 생태계를 확대해가고 있다.

LG전자 H&A사업본부의 올해 상반기 유럽지역 매출은 6991억 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5982억 원 대비 약 17% 증가했다. LG전자는 생활가전의 차별화된 성능, 뛰어난 효율, 독보적인 내구성을 바탕으로 유럽시장 공략을 가속화 하고 있다.

LG전자는 이 같은 유럽 시장 공략의 원동력으로 인버터 DD모터를 채용한 드럼세탁기와 인버터 리니어 컴프레서를 채용한 냉장고를 꼽았다. 두 기술을 채용한 제품은 고장률을 획기적으로 낮춰 유럽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높았다.

송대현 사장은 “제품 개발 시 공간과의 조화를 염두에 두면 고객에게 감동을 줄 수 있는 새로운 가치를 발견할 수 있다”며 “고객들에게 단순히 편리함을 제공하는 가전이 아니라, 거실, 주방, 침실 등 집안의 모든 영역에서 공간과 조화를 이루고 고객가치를 더해주는 새로운 공간 가전 솔루션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황대영 기자  |  hdy@econovill.com  |  승인 2019.09.09  15:41:37
황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황대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