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AR
현대차·OCI, 폐배터리 재활용 신사업 나선다전기차 폐배터를 신재생에너지로 재활용
   
▲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 지영조 사장(오른쪽)과 OCI 대표이사 김택중 사장이 양해각서 체결식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이코노믹리뷰=김덕호 기자] 현대자동차그룹과 에너지 솔루션 기업 OCI가 전기차 폐배터리를 신재생에너지로 사용하기 위한 기술 개발에 나선다.

9일 현대차와 OCI는 폐배터리 처리문제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을 위한 사업모델 발굴에 나서기 위해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ESS) 실증 및 분산발전 사업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자체 개발한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ESS)를 상업용 태양광발전소에 인도하고, OCI는 이에 대한 실증 사업을 시행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의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는 한국 공주시와 미국 텍사스주에 위치한 OCI의 태양광발전소에 설치해 양사가 함께 실증 분석과 사업성을 검증하게 된다.

또 북미지역과 국내 전력정책에 최적화된 분산발전 사업모델을 개발하고 발전 사업자, 전력 유틸리티 사업자 등 각 지역의 관련 사업자간 네트워크를 구축해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사업 파트너사인 OCI는 2012년 한국기업 최초로 미국에서 대규모 태양광발전소 프로젝트를 수주한 에너지 솔루션 기업이다. 한·미·중 등 주요국에서 태양광발전소를 운영하고 있어 파트너사로서 우수한 조건을 갖추고 있다.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 지영조 사장은 “전기차 폐배터리 처리 문제를 가장친환경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 중 하나가 바로 에너지저장장치”라며 “이번 협업을 통해 기술력 증진 뿐만 아니라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김덕호 기자  |  pado@econovill.com  |  승인 2019.09.09  10:47:53
김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김덕호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