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인더스트리
韓 조선업, 4개월째 수주 세계 1위… LNG운반선 ‘효자’1~8월 수주액 113억달러로 1위… 고용 규모 18개월만에 11만명대 회복

[이코노믹리뷰=이가영 기자] 글로벌 경기 하강, 미·중 무역 분쟁 장기화 등으로 전 세계적으로 선박 발주가 부진한 가운데 한국이 4개월 연속 선박 발주 세계 1위국에 오르며 조선 강국의 면모를 과시했다. 

9일 산업통상자원부의 ‘2019년 8월 조선업 수주 실적 및 고용 동향’에 따르면 지난 8월 전 세계 선박 발주량 100만CGT 가운데 한국이 73만5000CGT(73.5%)를 수주해 세계 1위를 기록했다. 

우리나라는 지난 2월 75만CGT, 5월 68만CGT, 6월 58만CGT, 7월 36만CGT의 수주량을 기록, 세계 1위를 달성한 바 있다. 그러나 1월, 3월, 4월엔 중국에 자리를 내줬다. 

   
▲ 대우조선해양의 LNG운반선. 출처=대우조선해양

선종별로 보면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발주 물량 3척을 모두 수주했다. 탱커는 14척 중 LNG 연료추진선 10척을 포함한 13척을 수주하는 데 성공했다.

1~8월 총 수주량은 464만GCT로, 중국 502만GCT에 이어 2위다. 누계 수주량은 전 세계 발주량 1331만CGT의 34.9%를 차지한다.

다만 같은 기간 수주금액을 누계치로 보면 한국이 113억달러로 중국 109억3000달러를 제치고 세계 1위다. 1~7월 기준으로 보면 중국이 104억달러, 한국이 96억달러로 중국이 1위였지만 8월을 기점으로 순위가 뒤바뀌었다.

우리나라가 LNG 운반선, 초대형 유조선(VLCC) 등 고부가가치 선종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어서다. 실제 산업부에 따르면 1~8월 발주된 LNG 운반선 27척 중 90%에 달하는 24척을, VLCC 17척 중 60%달하는 10척을 한국이 수주했다. 중국이나 일본이 자국에서 발주·수주하는 물량을 제외하면 전 세계 발주 물량의 대부분을 한국이 수주하고 있는 셈이다. 

1~8월 건조량은 676만CGT로 1년 전보다 14% 증가했다. 2016년 수주 절벽이 덮치면서 지난해 연간 건조량은 최저점인 772만CGT를 기록했다. 그러나 2017~2018년 수주량이 증가하면서 올해 4월부터 건조량이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선박 수주가 실제 생산에 이르는데는 통상 약 1~2년 정도가 소요된다. 

수주가 늘면서 고용도 점진적으로 늘어나는 추세다. 지난해 8월 10만 5000명으로 최저치를 기록한 조선 산업 고용 규모는 올해 7월엔 11만명을 기록해 지난해 1월 이후 18개월 만에 11만명대를 회복했다.

이가영 기자  |  young@econovill.com  |  승인 2019.09.09  10:41:04
이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가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