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LIFE&PEOPLE > 문화
[1990~1993년]장지원 화백③‥시적판타지아
   
▲ 숨겨진 차원, 45.5×37.9㎝, 1991

생략적이자 동시에 암시적인 드로잉에 의한 형상 처리가 기하학적인 도형(圖形) 내지는 기호와 대비를 이루며, 이 역시 장지원의 회화에 구성된 활력을 부여하고 있다. 유감스럽게도 나는 장지원의 은작 중에서 비교적 작은 규모의 작품 밖에는 대할 기회가 없었다.

   
▲ 72.7×53.0㎝, 1991

여류화가로서의 그의 역량은 이미 세 차례에 걸친 개인전을 통해 입증된바 있다고 생각되거니와, 근자에 와서 시도되고 있는 일련의 작업이 보다 대규모의 작품을 통해 알찬 결실을 맺기를 기대해마지 않는다.

   
▲ 45.5×37.9㎝(each), 1990

그 내밀적인 대화, 그 소박한 언어를 가능케 하는 것, 그것은 바로 이 화가(CHANG CHI WON,Korean painter Chang Chi-Won,ARTIST CHANG CHI WON,서양화가 장지원,장지원 작가,장지원 화백,張志瑗)의 자연에 대한 애정이다.

그리고 그 애정이 지극히 일상적인 자연의 풍물을 매우 섬세한 서정적 세계로 승화시키고 있거니와, 더 나아가 일상적인 세계를 시적(詩的) 판타지아의 세계로 변모케 하고 있는 것이다.

△이일(李逸,미술평론가)

권동철 미술칼럼니스트  |  kdc@econovill.com  |  승인 2019.09.07  18:48:44

[태그]

#이코노믹리뷰, #권동철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