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홍콩사태 잦아드나...SCMP “송환법 공식 철회할 듯”미중 무역전쟁 영향 줄까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홍콩을 격랑으로 몰았던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이 공식 철회될 것이라는 보도가 나와 눈길을 끈다. 실제로 SCMP는 4일 홍콩의 행정수반인 캐리 람 행정장관이 조만간 송환법 공식 철회를 발표할 것이라 보도했다. 캐리 람 장관이 홍콩사태를 두고 괴로워하는 목소리가 녹음된 녹취가 공개된 직후다.

최근 시위대에 이어 친중국 진영도 송환법을 철회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낸 상황에서, 결국 캐리 람 장관과 중국 당국이 일보후퇴를 결정했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중국 당국은 한 때 홍콩사태 진작을 위해 인민해방군 투입까지 시사했으나 결론적으로 사태는 평화적으로 일단락되는 모양새다.

   
▲ 캐리 람 행정장관이 발언하고 있다. 출처=뉴시스

홍콩 시민들은 송환법이 발효되면 중국 본토로 인권 운동가 및 친홍콩 인사들이 대거 인도될 수 있다는 우려를 보인 바 있다. 이에 200만명이 넘는 시민들이 거리로 나와 송환법 철폐를 외쳤으며, 시위대는 한 때 홍콩국제공항을 점거하기도 했다. 그러나 SCMP의 보도가 사실이라면, 홍콩 전역을 들끓게 만들었던 시위대의 물결은 일부 잦아들 전망이다. 아시아의 금융허브인 홍콩도 빠르게 정상화 과정을 밟을 수 있다. 

다만 이번 사태로 홍콩의 지정학적, 정치외교학적 리스크도 노출됐기 때문에 예전과 같은 금융허브의 자리를 지키기는 어렵다는 말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시위대가 처음에는 송환법 철회를 요구했으나 지금은 행정장관 직선제 등 홍콩의 민주주의를 요구하고 있기 때문에 사태가 원만하게 끝나려면 시간이 필요하다는 말도 나온다.

한편 홍콩사태의 진정국면은 미중 무역전쟁에서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홍콩사태의 배후에 미국이 있다는 의심을 거두지 않았으며, 실제 시위대 현장에는 오성홍기가 불타고 성조기가 등장하기도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홍콩사태를 계기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과 원포인트 회담을 깜짝 제안하거나, 혹은 도발하기도 했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8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그들(중국)이 폭력을 행사한다면, 다시 말해 그것이 또 다른 천안문 광장이 된다면 대처하기 매우 힘들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에게 금기어인 천안문 사태까지 거론하며 최대한의 압박을 가한 셈이다. 무엇보다 올해는 천안문 30주년이라는 상징성도 가지고 있으며 심지어 티베트 봉기 60주년, 5.4 운동 100주년, 신장 위구르 사태 10주년이다. 미국이 홍콩사태를 계기로 천안문까지 거론하며 중국을 압박, 사태가 더욱 복잡해진 셈이다.

그러나 이런 상황에서 홍콩사태가 진정되면 이를 기점으로 격화되던 미중 두 수퍼파워의 갈등요소가 줄어들 수 있다는 말이 나온다. 업계에서 조심스럽게 낙관적인 파급효과를 기대하는 이유다.

최진홍 기자  |  rgdsz@econovill.com  |  승인 2019.09.04  17:33:14
최진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최진홍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