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인더스트리
단독 법인 출범 1주년 맞은 ‘11번가’ 2분기 연속 영업이익 달성, 안정적 재무성과 기반 경쟁력 강화 성공 
   
▲ 11번가가 법인 출범 1주년 기념식. 11번가 이상호 사장(가운데)이 임직원 대표들과 함께 1주년 기념 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출처= 11번가

[이코노믹리뷰=박정훈 기자] 이커머스 기업 11번가가 SK플래닛에서 법인 출범 1주년을 맞이했다. 지난해 9월 4일 11번가는 SK텔레콤의 자회사 별도 법인 ‘11번가 주식회사’로 출범했다. 

이후 1년 간, 11번가는 상품 정보제공부터 검색, 결제, 배송, 반품/환불 등 쇼핑과 관련한 모든 서비스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빅데이터와 AI 기술을 통해 고객의 반응을 즉시 서비스에 반영하고 판매자와 구매자 모두를 만족시킬 최고의 쇼핑경험을 제공하는 ‘커머스 포털’의 기반을 완성했다.

11번가가 올해 3월 선보인 ‘실쇼검’ 실시간 쇼핑 검색어 서비스는 방송이나 소셜미디어를 통해 인기가 급상승한 제품을 빠르게 확인할 수 있어 월 360만건(8월 기준) 이상의 검색횟수를 기록했다. 7월 시작한 ‘11번가 콘텐츠 검색’ 서비스는 유의사항, 꿀팁, 용어설명, 가격비교 등 쇼핑에 꼭 필요한 콘텐츠를 제공하면서 론칭 두 달만에 콘텐츠 검색을 통한 연관 상품 클릭률이 평균 대비 2배로 증가했다. 

최근에는 상품을 선택할 때 중요한 요소인 구매후기에 보다 직관적으로 정보를 담을 수 있게 동영상 리뷰 기능을 강화했다. 손쉽게 촬영한 제품 영상을 등록할 수 있어 연초 대비 동영상 리뷰 등록 수가 3배 이상으로 증가했다. 11번가는 다양한 참여 프로모션을 통해 고객들의 동영상 리뷰 참여를 독려하고 계속해서 관련 기능을 강화해 11번가만이 가진 독보적인 상품 경쟁력으로 키워 나갈 예정이다.

   
▲ 11번가가 2019년 새롭게 선보인 서비스들. 출처= 11번가

11번가는 이러한 새로운 서비스와 끊임없는 손익개선의 노력으로 올해 2분기 연속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수익성 중심 경영으로 상반기 기준 전년 동기대비 357억원 개선된 영업이익을 기록하면서 연간 흑자 달성 목표를 향해 순항하고 있다. 이는 치열한 경쟁 환경 속에서 최저가 경쟁을 벗어나 고객 중심의 최적 쇼핑을 선보이겠다는 11번가의 각오를 보여준 성과다. 

11번가 안정열 코퍼레이트(Corporate)센터장은 임직원 복리후생 강화의 의미에 대해 “출범 후 1년 간 ‘월간 십일절’, 타임딜 등 11번가만의 쇼핑축제를 성공시키고 11번가 단독으로 판매하는 이색 상품들을 차례로 선보이는 등 회사의 성장에 앞장서온 구성원들이 새로운 충전의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한 것”이라면서 “노사가 힘을 합쳐 ‘커머스 포털’ 11번가만의 차별화된 경쟁력을 계속해서 함께 강화해 가자는 노사간의 약속”이라 밝혔다.

11번가 이상호 사장은 출범 1년을 맞아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메시지에서 “지난 1년은 고객에게 ‘쇼핑의 시작은 11번가’를 떠올리게 하는 ‘커머스 포털’의 모습을 만들어 온 시간이었다”면서 “꾸준히 선보인 새로운 서비스와 기능을 통해, 재미와 정보, 참여라는 11번가만의 가치를 만들어왔다”고 1주년의 의미를 설명했다. 

박정훈 기자  |  pjh5701@econovill.com  |  승인 2019.09.04  10:34:31
박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정훈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