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대한항공, 복장 자율화 전면 시행… 창의적 조직문화 ‘앞장’유니폼 착용 직원은 예외… “임직원간 자율적 가이드라인 기대”

[이코노믹리뷰=이가영 기자] 대한항공이 전면적인 복장 자율화 조치를 통해 창의적이고 수평적인 기업문화 정착에 나선다.

대한항공은 내달 2일부터 국내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복장 자율화 조치를 전면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다만 운항·객실 승무원과 접객 서비스 직원 등 유니폼을 착용해야 하는 직원은 예외며, 해외는 각 지역의 문화와 기후 특성에 맞춰 시행키로 했다.

대한항공의 복장 자율화 시행은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업무 효율을 극대화시키는 한편, 창의적 의사소통을 가능케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서 추진됐다. 

   
▲ 복장 자율화 시범운영일에 대한항공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는 모습. 출처=대한항공

자율 복장 시행에 따라 직원들은 청바지, 반바지 등 본인이 원하는 복장을 상황과 장소에 따라 자유롭게 입을 수 있게됐다. 

대한항공의 이 같은 전면 복장 자율화 시행은 최근 조직문화 개선을 위해 직원 편의 및 복지 향상, 쾌적한 근무 환경 조성 등 다양한 부문에서 변화를 꾀하고 있는 조치의 연장선이다.

이미 대한항공은 지난 5월부터 연중 상시 넥타이를 매지 않는 ‘노타이’ 근무, 초등학교에 진학하는 자녀를 둔 직원에게 학용품 선물세트 증정, 개인이 선호하는 근무 패턴에 맞게 오전 11시30분 부터 오후 1시 30분 사이에 1시간 동안 점심시간을 갖는 ‘점심시간 자율 선택제’ 등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사전 임직원 선호도 조사를 통해 최신형 의자로 교체하는 작업을 전사적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오후 5시 30분에는 정시 퇴근 안내방송과 함께 퇴근을 알리는 팝업 메시지를 PC에 표출해 눈치보지 않는 퇴근 문화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

객실승무원의 경우에도 원하는 날짜에 휴가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위시 데이(Wish Day)’ 제도를 운영하는 한편, 단거리 왕복 연속 근무 축소, 야간비행 휴게 여건 개선, 스케줄 변동 최소화 등의 조치를 통해 승무원들의 근무 환경 개선에 적극 나서고 있다.

여기에 지난 7월에는 사내 업무 시스템을 구글의 클라우드 기반 생산성 및 협업 소프트웨어 도구 모음인 ‘G 스위트(G Suite)’로 전환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는 자율적 업무 환경으로 바꾸는 등 창의적 조직문화 확산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회사가 복장에 대한 세세한 제한사항을 따로 만들지 않아도, 복장 자율화를 직접 경험하고 시행하면서 임직원들 간 자율적인 가이드라인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대한항공이 연중 자율복장제도를 도입하면서 국내 양대 항공사는 모두 복장 자율화를 실시하게 됐다. 아시아나항공도 지난해 10월부터 일반직 임직원의 복장을 비즈니스 캐주얼에서 자율복장으로 개편해 시행 중이다.

이가영 기자  |  young@econovill.com  |  승인 2019.08.30  09:35:11
이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가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