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에어서울 승무원들, 보라카이 환경보호 앞장서필리핀 관광청과 함께 화이트비치서 봉사활동 진행

[이코노믹리뷰=이가영 기자] 에어서울이 필리핀 보라카이 화이트비치에서 필리핀 관광청 등 현지 주민들과 함께 ‘해양 플라스틱 제로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환경오염으로 해변을 폐쇄했다가 6개월 만에 에메랄드 빛 바다를 되찾은 보라카이의 환경 보존을 위한 경각심을 고취하고 아름다운 자연을 함께 보호하자는 취지로 마련됐다. 

   
▲ 에어서울 캐빈승무원이 보라카이 화이트비치서 환경 보호 캠페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출처=에어서울

에어서울 캐빈승무원 사회공헌 특화팀 ‘민트나래’는 29일 오전부터 보라카이 화이트비치에서 쓰레기를 수거하며, 일회용 패트병 등 플라스틱 쓰레기의 투기와 사용 자제를 호소하는 캠페인 활동을 실시했다.
 
또한, 화이트비치를 찾은 관광객들에게는 ‘물병 스트랩’을 제공하며, 일회용 플라스틱 줄이기 캠페인 동참을 독려했다.
 
이번 행사에는 필리핀 관광청을 비롯해 필리핀 최대 규모 항공 지원 업체인 MACRO ASIA의 현지 직원들이 함께하며 의미를 더했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홍은샘 승무원은 “아름다운 보라카이 휴양지를 오래 보존할 수 있도록 에어서울 민트나래팀도 바다 환경 보호에 앞장서겠다”며 “앞으로도 취항지마다 차별화된 캠페인 활동을 이어가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에어서울의 인천~보라카이 노선은 매일 저녁 출발하는 스케줄로 운항하고 있다. 


이가영 기자  |  young@econovill.com  |  승인 2019.08.29  15:56:03
이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가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