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NEWS > 소비자
유한킴벌리, ‘화이트 입는 오버나이트’ 통기성 강화 제품 출시일명 ‘꿀잠 패드’로 불리며 최근 4년간 연평균 성장률 41% 급성장
▲ 유한킴벌리 화이트 입는 오버나이트. 출처=유한킴벌리

[이코노믹리뷰=박자연 기자] 유한킴벌리 화이트가 통기성을 강화한 ‘입는 오버나이트’ 제품을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제품은 통기를 강화한 커버를 적용하고 자사 화이트 울트라 슬림 제품 대비 5배 더 많은 흡수력을 발휘하도록 설계됐다. 현재 유한킴벌리는 생리혈의 특성을 반영한 흡수기술 혁신을 통해 화이트 입는 오버나이트를 비롯한 모든 생리대에 SAP(고분자흡수체)을 사용하지 않고 있다.

화이트 입는 오버나이트는 ‘꿀잠 패드’라는 신조어를 만들어 내며 최근 4년간 연평균 성장률 41%, 전체 여성용품 시장의 5% 규모에 이를 정도로 급성장한 팬티형 생리대 시장을 리딩하고 있다.

화이트 입는 오버나이트가 여심을 사로잡은 비결은 오랜 불편을 근본적으로 해소했기 때문이다. 기존에는 밤에 잘 때 혹시나 샐까 불안한 마음으로 잠을 청하는 경우가 많았고, 실제로 새는 경우도 적지 않았다. 소비자가 생리기간 중 신경 쓰이는 점으로 꼽는 것도 생리혈이 새거나 속옷에 묻는 것일 정도로 안심하고 싶은 기대가 컸다.

대안으로 생리대의 길이를 늘리는 방식으로 접근했지만, 이 마저도 한계가 있었다. 그래서 탄생한 것이 화이트 입는 오버나이트. 속옷에 붙여 사용하는 일반 제품과 달리 팬티형은 속옷처럼 360도를 커버할 수 있어서 밤새 뒤척여도 샐 걱정 없어 안심할 수 있었던 것. 하기스 기저귀와 디펜드 요실금 언더웨어 등의 팬티형 제품 개발 노하우가 생리대에 접목되어 성공한 사례다.

화이트 입는 오버나이트는 중형(팬티 사이즈 90~100), 대형(팬티 사이즈 100이상) 두 가지 타입으로 제공되며, 전국 주요 온라인 채널 및 대형마트 등에서 구입할 수 있다.

박자연 기자  |  nature@econovill.com  |  승인 2019.08.29  14:39:41
박자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박자연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