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백
> COMPANY > 기업 소식
두산밥캣, 인도에 소형 건설기계 생산공장 준공… 3년 내 점유율 ‘톱3’ 목표10월 현지 특화된 ‘백호로더’ 출시… 중동·아프리카·동남아로 판매 확대 계획

[이코노믹리뷰=이가영 기자] 두산밥캣이 세계 소형 건설기계 시장에서 세 번째로 큰 인도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한다. 아울러 현지 공략은 물론이고 생산기지로 삼아 향후 중동·아프리카·동남아까지도 판매를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 두산밥캣 인도 공장 준공식에서 귀빈들이 기념 현판 앞에서 리본커팅을 하고 있다. (왼쪽에서 9번째) 스캇성철박 두산밥캣 사장, (왼쪽에서 4번째) 박형원 두산밥캣 Asia LA 지역장, (왼쪽에서 10번째) 박상현 두산밥캣 CFO(재무총괄담당). 출처=두산밥캣

두산밥캣은 28일 인도 첸나이에서 경영진과 현지 딜러 및 협력사 관계자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소형 건설기계 생산공장 준공식을 가졌다고 29일 밝혔다.

두산밥캣이 이번에 준공한 인도 첸나이 공장은 부지면적 8만5000㎡, 공장면적 1만5000㎡ 규모로, 연간 8000대 생산이 가능하다. 두산밥캣은 오는 10월 백호로더(Backhoe Loader) 제품인 B900 모델을 출시하며 본격적으로 인도 시장에 진출한다. 백호로더는 전방에 로더, 후방에 굴착기를 장착한 다목적 건설장비다.

두산밥캣이 인도 시장에 처음 선보이는 B900 모델은 현지에 특화된 제품으로 우수한 기능은 물론, 세련된 디자인과 뛰어난 내구성을 자랑한다. 두산밥캣은 2022년까지 인도 백호로더 시장점유율에서 3위권에 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인도는 미국, 중국에 이은 세계 3위 소형 건설기계 시장이다. 인도 정부가 주도하는 도로, 철도 등 인프라 개발 정책과 맞물리며 소형 건설기계 수요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특히 인도 소형 건설기계의 80%를 차지하는 백호로더 시장은 전 세계에서도 가장 큰 규모에 해당한다.

   
▲ 두산밥캣이 현재 중동시장에 판매 중인 백호로더 B700 모델. 출처=두산밥캣

스캇성철박 두산밥캣 사장은 “인도는 신흥시장 중에서도 가장 두드러진 성장세를 보이는 핵심 지역”이라며 “향후 인도 첸나이 공장을 글로벌 백호로더 생산 거점으로 활용해 중동과 아프리카 및 동남아 지역으로도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두산밥캣은 올해 인도 전역에 25개 딜러와 65개 판매망을 구축할 예정이며 2024년까지 판매망을 200개로 확대해 인도 소형 건설기계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이가영 기자  |  young@econovill.com  |  승인 2019.08.29  10:05:35
이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태그]

#이코노믹리뷰, #이가영

[관련기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SPONSORED
여백
여백
전문가 칼럼
동영상
PREV NEXT
여백
포토뉴스
여백